본문 바로가기
  • '읽는 책'에서 '듣는 책'의 시대로... 달아오르는 오디오북 시장

    드라마, 게임, 웹툰에 이어 ‘오디오북’의 시대가 도래했다. 윌라, 밀리의 서재 등 오디오북 플랫폼에 투자금이 몰리면서 향후 빅테크 업체들의 격전지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스마트폰과 AI스피커 등 다양한 플랫폼을 등에 업고 ‘듣는 책’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리서치는 글로벌 오디오북 시장의 규모가 2019년 3조1000억원에서 2027년까지 연평균 24.4%의 성장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구독경제' 한 축 차지할 오디오 플랫폼 대표적인 오디오북 플랫폼으로는 ‘윌라’와 ‘밀리의 서재’를 꼽을 수 있다. 오디오북 ‘윌라’는 현재까지 총 46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지난 2월에는 250억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윌라의 운영사인 인플루엔셜은 대상그룹 계열의 벤처캐피탈 UTC 인베스트먼트로부터 250억원 규모로 단독 투자받았다고 밝혔다.윌라는 현재 국내 단행본 도서의 완독형 오리지널 오디오북 콘텐츠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2월 기준 약 200만건의 앱 다운로드를 기록했으며 누적 회원수만 150만명을 돌파했다. 콘텐츠 확보가 성패를 결정짓는 만큼, 다양한 IP(지적재산권) 확보에도 활발히 나서고 있다. 윌라는 아시아 최초로 최고 SF상인 휴고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SF 베스트셀러 <삼체>와 경제·경영 분야 베스트셀러이자 금융천재라 불리는 저자 오건영의 <부의 시나리오>를 비롯해, 국내 종합 베스트셀러 1위인 매트 헤이그의 <미드나잇 라이브러리>, 미스터리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의 최신간 시리즈 <백조와 박쥐>, <방황하는 칼날> 등 다양한 분야의 베스트셀러

    2021.09.24 06:00:19

    '읽는 책'에서 '듣는 책'의 시대로... 달아오르는 오디오북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