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인구 감소로 지역 혁신 동력 고갈...'디지털'에 답 있다

    빅데이터 프리즘/한국은 현재 저출산, 고령화, 급격한 인구 감소 등의 문제로 국가 경쟁력 저하가 예상된다. 지난 9월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7월 인구 동향’에 따르면 올해 7월 전국 출생아 수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8% 감소했고 사망자 수는 7.1% 증가해 인구수는 3338명이 줄었다. 인구 감소, 지역 ‘혁신 동력’이 고갈되는 악순환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누계로 1만1493명이 감소했다. 1년 9개월째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이다. 인구 감소로 인한 파장이 크게 미치는 곳이 ‘지역’이다. 지역은 고령화되고, 우수한 젊은 인력은 수도권을 향하고, 이로 인해 지역의 ‘혁신 동력’이 고갈되는 악순환의 반복이다.지역 인재를 육성하고 지역 발전의 동력을 제공해야 할 지방 대학의 고사 위기도 심각한 상황이다. ‘벚꽃이 피는 속도에 따라 지방 대학이 문을 닫는다’는 염려가 현실이 돼 가고 있다. 원인을 차치하고 지방 대학의 위기는 지역 발전의 또 다른 장애가 되고 있음은 냉험한 현실이다. 지역 균형 발전 또는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에 관한 어젠다는 우리 사회의 긴박한 이슈다. 1960년에 28%였던 한국의 도시화율은 1980년에 60%에 이르고 2000년에는 90%에 다다랐다. 이후 완만한 감소 추세를 나타내고 있으나 여전히 80%를 상회하고 있다. 그만큼 국토는 도시화되고 지방은 불균형적으로 쇠락하고 있다. 항상 때가 되면 대선주자들이나 정치권에서 지역 발전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하고,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여러 치적의 성과로 자체의 지역 발전 성과를 내세우곤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과는 별로 눈에 띄지 않는다. 왜 그럴까. 이는 지역 문제를 너무 정치적 차원

    2021.10.25 11:02:11

    인구 감소로 지역 혁신 동력 고갈...'디지털'에 답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