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힙합만 플렉스? 이제는 골퍼도 플렉스! ‘프리미엄 골프웨어’ 떴다

    [비즈니스 포커스]지난해부터 패션 시장의 한 축을 떠받쳐 온 골프웨어의 인기는 해가 바뀌어도 여전하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에 따르면 한국 골프복 시장 규모는 2018년 4조2000억원에서 2020년 5조1250억원으로 커졌고 올해는 6조335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상 단일 국가에서는 한국 골프웨어 시장이 가장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이러한 시장을 보고 패션 기업들부터 애슬레저 브랜드, 온라인 쇼핑몰까지 골프웨어 시장에 뛰어들었다. 플레이어는 늘어났지만 결국은 트렌드에 적응한 브랜드만 살아남을 것으로 보인다.패션 기업들이 초점을 맞춘 영역은 프리미엄 시장이다. PXG어패럴 등 해외 고가 브랜드가 문을 연 프리미엄 시장에서 승부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세계 최대 골프웨어 시장 된 한국CJ ENM은 6월 10일 프리미엄 브랜드 ‘바스키아 브루클린’을 앞세워 럭셔리 골프웨어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홍승완 CJ ENM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는 올해 한국 골프웨어 시장의 트렌드를 ‘뉴럭셔리’, ‘캐주얼라이징’, ‘아이코닉 디자인’으로 꼽았다. 홍 CD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2030세대와 여성 골퍼가 대거 유입되면서 골프웨어를 명품처럼 소비하는 트렌드가 형성됐다”며 럭셔리 골프웨어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프리미엄 골프웨어 시장이 성장한 이유는 골프가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새로운 취미가 된 상황과 맞닿아 있다.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야외 활동에 제한이 생기면서 소규모로 모여 필드에서 즐길 수 있는 골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MZ세대의 ‘플렉스 문화’가 접근 장벽이 높은 취미로

    2022.06.28 06:00:09

    힙합만 플렉스? 이제는 골퍼도 플렉스! ‘프리미엄 골프웨어’ 떴다
  • [Brand] NEW COMER

    완벽히 새롭게 등장했거나, 또는 이미 존재했지만 이번 시즌부터 comer 한국 골프 시장에 맘먹고 전개를 시작한 브랜드들. 1. GOLDEN BEAR 스트리트 웨어가 필드에 침투했다. 코오롱FNC가 젊어진 골퍼 연령대의 취향을 저격하는 스트리트 골프 브랜드 골든베어를 선보인 것. 전형적인 골프 웨어의 슬림한 핏에서 탈피해 와이드 핏, 오버사이즈 실루엣을 적절히 접목해 스윙 시 불편함을 최소화했다. 감각적인 컬러 조합의 후디, 스웨트 셔츠, ...

    2021.05.06 17:47:46

    [Brand] NEW CO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