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요즘 이거 안 쓰면 일 못해’ 직장인들의 필수 앱은?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눈만 뜨면 새로운 서비스, 기술이 세상에 나오는 시대다. 크고 작은 스타트업에서 내놓은 새로운 서비스들을 통해 수많은 직장인들이 ‘일잘러’에 가까워지고 있다. 직장인들의 필수 앱이자 업무의 편의성을 높이는 새로운 서비스, 어떤 것들이 있을까.  전화 업무가 많다면? 통화 내용을 문자로 변환해 관리할 수 있는 눈으로 보는 통화 앱 ‘비토(VITO)’안드로이드 전용 앱인 비토는 통화 녹음을 실시간으로 텍스트로 자동 저장해주는 서비스로 전화 내용을 일일이 기억하거나 별도의 시간을 내어 정리할 필요가 없다. 검색으로 손쉽게 통화 녹음을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원하는 통화 녹음을 다시 듣기도 가능하다. 부분 재생, 편집, 내보내기, 메모와 같은 다양한 기능을 지원해 자유자재로 활용이 가능하다.비토 신드롬은 숫자로도 나타났다. 통화 내용을 기록하고 관리하고 싶은 직장인은 물론 일반인들까지 서비스 이용에 나서며, 지난해 7월 9만 1000건이었던 누적 다운로드 수가 최근 38만 건까지 증가했다. 누적 음성인식 처리시간 또한 지난해 7월 13만에서 올해 동월 기준 210만 시간까지 늘어나 전년 대비 16배 이상의 성장폭을 보였다.  비토는 최근 사람의 육성을 넘어 ARS 음성까지 검출해내는 기술 개발에 성공해 서비스 업데이트를 마쳤으며, 맞춤법과 띄어쓰기 기능 또한 대폭 개선됐다. 또한, 최근에는 중국 텐센트 앱 마켓에 비토의 중국 버전인 ‘수지바오(Sujibao)’를 출시하는 등 국내를 넘어 글로벌 서비스로 외연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효율적인 일정 관리가 필요하다면? PC, 모바일 지원은 물론 상대방과 공유도 가능한 ‘구

    2021.08.27 16:54:56

    ‘요즘 이거 안 쓰면 일 못해’ 직장인들의 필수 앱은?
  • 토익라이팅, 대학생(17%)보다 직장인(57%) 응시자 더 많아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한국TOEIC위원회가 일상생활 및 비즈니스 업무에서의 영어 작문 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인 토익라이팅 정기시험(5월~7월) 응시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토익라이팅 주요 응시자는 ‘직장인’이 56.6%로 가장 많았으며, ‘대학생(17%)’, ‘취업 준비생(10.8%)’ 순으로 나타났다. 토익라이팅 응시 목적 질문(복수 응답)에는 ’자기계발’이 25.1%로 가장 높은 선택을 받았다. 이어 △사내 인사 고과 자격 취득(22.2%), △취업 목적(입사지원 및 역량 입증) (14.1%), △외국어번역행정사 시험의 공인 어학성적 대체(11.9%) 등의 답변이었다.응시자들이 목표하는 토익라이팅 성적은 ‘Level 7(140~160점)’이 36.3%로 가장 많았고, △Level 8(170~190점)이 35.9%, △Level 9(200점)가 18.8%, △Level 6(110~130점)이 7.6%로 그 뒤를 이었다.한편, 토익라이팅 응시자 중 토익 응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76.4%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토익스피킹 응시 경험이 있는 응답자 또한 57%로 확인됐다. 토익과 토익스피킹 응시 경험이 있는 수험자 대부분은 토익라이팅을 준비하는데 도움(토익 응시 경험자의 경우 57.2%, 토익스피킹 응시 경험자는 73%)이 됐다고 답변했다.한국TOEIC위원회 관계자는 “대부분의 응시자들이 토익, 토익스피킹 응시 경험이 토익라이팅 준비에 도움이 된다고 밝혀, 토익을 준비하는 학습 경험이 토익라이팅 시험을 준비하는 데 유리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khm@hankyung.com 

    2021.08.20 10:14:21

    토익라이팅, 대학생(17%)보다 직장인(57%) 응시자 더 많아
  • 직장인이 뽑은 같이 일하고 싶은 동료vs같이 일하기 부담스러운 동료는?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인크루트는 직장인 870명에게 MBTI가 자신의 실제 성격과 일치하는지 물은 결과, ’그렇다’가 81.7%로 MBTI 결과가 실제 성격과 일치한다고 답했다. ‘아니다’라는 응답은 18.3%였다.그렇다면, 자신이 생각하는 가장 협업하고 싶은 동료의 MBTI는 무엇일까. 1위는 13.5%를 득표한 ‘ISTP-만능재주꾼’이었다. 이어 △INTJ-용의주도한 전략가(9.5%) △ISTJ-청렴결백한 논리주의자(9.0%) △ESFJ-사교적인 외교관(8.9%) △INFP-열정적인 중재자(8.7%)로 결과가 나왔다.가장 이상적인 동료의 MBTI로 ‘ISTP’를 꼽은 이유(중복응답)로는 조직에 잘 융화될 것 같아서(58.0%)와 성실한 이미지(52.7%)를 꼽았다. ‘ISTP’는 감정 기복이 적고 차분한 성향으로 알려져 조직생활에 무리 없이 잘 적응한다는 점을 응답자가 최우선 고려한 것으로 분석된다.반면 응답자가 선정한 협업이 부담스러운 동료의 MBTI 1위는 ESFP-자유로운 영혼의 연예인(18.8%)이었다. 이어, △ENTP-뜨거운 논쟁을 즐기는 변론가(18.5%) △ESTJ-엄격한 관리자(16.4%) △ISTJ-청렴결백한 논리주의자(8.7%) △INTP-논리적인 사색가(6.8%) 순이었다.협업하기 부담스러운 동료의 MBTI로 ‘ESFP’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중복응답)는 직장생활과 맞지 않는 성격(45.2%)이었다. ‘ESFP’가 자유로운 영혼의 연예인이라고 수식되는 만큼 체계와 조직력을 중시하는 직장생활과는 맞지 않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직장인에게 태도를 분별할 수 있는 지표인 내향형(I)과 외향형(E) 중 어떤 성향의 동료를 더 선호하는지 물은 결과, 총 응답자 중 60.9%는 외향형(E)보다 내향형(I)을 더 선호했다. 이는 직무별 선호 MBTI를 교차 분석한

    2021.08.17 10:56:30

    직장인이 뽑은 같이 일하고 싶은 동료vs같이 일하기 부담스러운 동료는?
  • 안 입는 정장 어떻게 하지? 직장인 10명 중 6명 “안 입는 정장 취준생에 기증”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직장인 10명 중 절반이 넘는 6명이 안 입는 정장을 취업준비생에게 기증하겠다고 답변했다.인크루트와 알바콜, 정장 공유 비영리단체인 ‘열린옷장’이 직장인과 구직자 826명을 대상으로 ‘정장기증 및 대여 서비스 이용 의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직장인에게 평소 정장을 자주 입는지에 대한 질문에 10명 중 7명 이상(73.2%)은 ‘자주 입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추가로 이들에게 활용하고 있는 정장 외에 입지 않는 정장은 몇 벌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1벌(31.2%)이라고 답한 이들이 가장 많았고, 이어 △2벌(28.1%) △3벌(25.6%) △4벌 이상(15.1%)이라고 답했다.안 입는 정장을 누군가에게 물려준 경험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6.4%만 ‘중고거래 마켓을 통해 무료나눔을 해본 적 있다’라고 답했고, 93.6%는 ‘정장을 기증해본 적 없다’라고 답했다. 정장 기증 경험이 없는 이들에게 취업준비생을 위해 물려줄 수 있는지 물었는데 응답자의 64.9%는 물려줄 뜻을 내비쳤다.정장 기증의 뜻을 밝힌 이들은 △거의 새 옷이라 버리기 아깝다(64.0%)는 이유가 가장 많았고, △뜻깊은 곳에 쓰이길 원한다(56.2%) △공유경제를 통한 환경보호(41.7%) △공익활동에 동참하고 싶다(29.8%) 등 정장 가치가 재생산되는 일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사이즈가 맞지 않아서’라는 의견도 있었다.반면, 구직자와 사회초년생에게 최근 면접을 위한 정장을 구매한 적이 있었는지 물은 결과, 10명 중 6명 이상(65.8%)은 ‘면접을 위한 정장을 구매했었다’라고 답했다. 이들은 평균 30만 원 선에서 구매했던 것으로 조사됐다.정장 구매 외에 대여하는

    2021.08.10 10:08:30

    안 입는 정장 어떻게 하지? 직장인 10명 중 6명 “안 입는 정장 취준생에 기증”
  • 과로‧스트레스로 병세 악화…대법 "업무 연관성 뚜렷하지 않아도 산재 인정"

    [법알못 판례읽기] 일하던 도중 중병에 걸렸거나 그로 인해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일어난다. 이때 어느 범위까지 산업 재해로 볼 수 있을까. 질병과 업무상 상관관계가 쉽게 파악되지 않는 사례는 부지기수다. 이를 두고 법정 소송까지 가는 경우도 허다하다. 회사는 물론 노동자와 근로복지공단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문제이기도 하다. 입원 치료를 받던 노동자가 충분한 휴식을 갖지 못한 채 업무에 복귀해 병세가 악화돼 사망에 이르게 된 경우...

    2021.03.19 07:07:02

    과로‧스트레스로 병세 악화…대법 "업무 연관성 뚜렷하지 않아도 산재 인정"
  • 직장인 이직사유, 10년 전엔 연봉… 지금은?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직장인들의 이직사유가 연봉보다 ‘복리후생 및 근무환경’을 더 중요시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인크루트가 직장인 672명을 대상으로 ‘이직사유’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직장인 57.3%는 올해 이직을 희망하고 있었고, 이들이 이직을 희망하는 사유는 ‘더 나은 복리후생을 위해(35.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사유로는 ‘연봉(30....

    2021.02.15 12:50:42

    직장인 이직사유, 10년 전엔 연봉… 지금은?
  • 직장인 절반 이상 “출퇴근 거리 스트레스”…업무에도 부정적 영향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직장인 2명 중 1명은 출퇴근 시간에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50.7%는 ‘출퇴근 스트레스로 이직과 이사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가장 큰 스트레스 요인은 ‘대중교통 혼잡’이었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1556명을 대상으로 ‘출퇴근거리 스트레스와 업무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조사 결과 이들의 평균 출퇴근 소요 ...

    2021.02.02 15:04:13

    직장인 절반 이상 “출퇴근 거리 스트레스”…업무에도 부정적 영향
  • 직장인 52% “승진보다 정년보장 선호”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직장인 절반은 화려한 승진보다 정년이 더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가 20대부터 50대까지 직장인 739명을 대상으로 예상정년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다. 2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직장에서 가장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자, ‘정년보장’이 52.0% 득표하며 1위에 올랐다. 두 번째로 많은 선택을 받은 항목은 ‘창업준비...

    2021.02.02 14:46:37

    직장인 52% “승진보다 정년보장 선호”
  • 직장인 10명 중 4명 “설 선물 비대면으로 주고받을 것”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올해 설 연휴 선물을 비대면으로 주고받을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티드가 1일 직장인 5376명을 대상으로 2021년 설 연휴 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10명 가운데 4명가량(45.0%)은 “선물은 비대면으로 주고받겠다”고 답했다. 이는 ‘용돈 계좌 이체(24.6%)’, ‘온라인 직접 배송...

    2021.02.01 14:05:44

    직장인 10명 중 4명 “설 선물 비대면으로 주고받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