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美·EU, ‘철강동맹’으로 中 ‘압박’

    미국과 유럽이 강력한 ‘철강동맹’ 구축에 나섰다. 이는 세계 철강 산업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에 제동을 걸기 위해서다. 더구나 미국의 구상은 동맹, 파트너들과 협력해 글로벌 공급망을 재정비하겠다는 것이어서 더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중국 바오우 강철그룹은 세계 최대 철강 기업이다. 세계철강협회의 ‘2020 글로벌 100대 철강사’ 보고서에 따르면 바오우 강철그룹은 지난해 조강생산이 2019년보다 21% 늘어난 1억1529만 톤을 기록했다.바오우 강철그룹은 2016년 6월 당시 중국 2위 철강사인 바오산강철과 6위 철강사인 우한강철이 합병해 만들어진 회사다. 이후 바오우 강철그룹은 중소 철강 기업들을 흡수하면서 몸집을 불려 왔고, 지난 20년간 세계 1위 철강사였던 룩셈부르크의 아르셀로 미탈을 제치고, 지난해 세계 최대 철강사가 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천의 2021년 글로벌 500대 기업 순위에서 바오우 강철그룹은 72위를 차지하고 있다.중국 정부는 그동안 바오우 강철그룹을 중심으로 자국 철강 산업 구조조정을 추진해 왔다. 중국 정부가 ‘강철 공룡’이라는 별명을 듣고 있는 바오우 강철그룹의 규모를 계속 키우는 이유는 낙후된 설비를 폐기하고, 철강 과잉 생산량을 줄이고, 자국 철강 업계의 출혈경쟁을 막고, 세계 철강 시장에서 자국의 철광석 구매 발언권과 철강재 가격 결정권을 높이려는 의도 때문이다. 말 그대로 세계 철강 시장을 장악하려는 것이다.그런데 철강 산업은 매년 30억 톤의 탄소를 배출하기 때문에 ‘지구온난화의 주범’이라는 말을 들어 왔다. 철강 산업의 탄소 배출은 용광로에서부터 시작된다. 철광석을 용광로에 넣고 녹여 철강을 만들기 위해

    2021.11.29 09:31:43

    美·EU, ‘철강동맹’으로 中 ‘압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