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플라스틱과 공존하는 방법 제안하는 소셜 벤처

    [ESG 리뷰]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플라스틱류의 재활용률은 2020년 기준 41% 수준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정확한 ‘재활용률’이라고 볼 수 없다. 현재 재활용률은 선별 업체에 반입된 총량을 지표로 삼고 있고 실제로 그중 폐기물이 얼마나 재활용됐는지 집계되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플라스틱 중 깨끗한 상태로 잘 분리되고 순도가 높으면 재활용할 수 있지만 오염되거나 색깔이 있는 용기는 재활용하기 어렵다. 생산된 플라스틱 중 실제 재활용 비율은 41% 이하라고 봐야 한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포장재 사용량이 늘어났다. 2020년 폐플라스틱의 양이 전년 대비 18.9% 증가했다. 이에 천연자원과 에너지의 소비를 줄이고 ‘생산-소비-폐기’ 단계로 구성된 선형 경제를 ‘생산-소비-관리-재생’의 지속 가능한 순환 경제를 제안하는 소셜 벤처의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플라스틱 순환 시스템 대응하는 ‘초록별’소셜 벤처 초록별은 폐트병 파쇄 무인 수거기(RVM : Reverse Vending Machine)를 운영한다. RVM은 카페나 아파트 단지 등 페트병이 다량 배출되는 거점에 설치돼 주민이 페트병을 투입하면 그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투입된 페트병은 압축과 파쇄를 거쳐 플레이크(flake) 형태로 저장된다. 특히 RVM에 파쇄 기능을 내재화해 부피 때문에 수거가 어려웠던 점을 개선했다. 초록별의 RVM은 파쇄 기능을 통해 최대 하루 1000개 이상의 페트병을 수집할 수 있다. 이에 수거와 이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과 탄소 배출량을 줄인다. 초록별의 이러한 서비스는 플라스틱의 순환 시스템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초록별은 버려진 페

    2021.08.17 06:00:50

    플라스틱과 공존하는 방법 제안하는 소셜 벤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