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현대제철, 친환경 LNG 강재 시장 공략나서

    현대제철이 초저온 철근 인장시험 설비를 구축하고 액화 천연가스(LNG) 저장탱크 관련 수요시장 공략에 나선다.현대제철은 LNG 저장탱크 건설에 필요한 초저온 철근 인장시험 설비를 국내 최초로 제작,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지난해 광양 LNG터미널과 당진 제5 LNG기지의 탱크 건설용 초저온 철근 물량을 수주한 이후 1년 만에 이에 특화된 시험 설비를 도입한 것이다.현대제철이 2019년 개발한 초저온 철근은 초저온 환경(영하 170℃)에서도 강도 및 연성 확보가 가능한 특성을 지니고 있다. 극저온 환경으로 유지되는 육상 LNG 저장탱크에 적용되는 초고성능 고부가가치 강재다.최근 세계적 화두인 탄소 중립의 일환으로 각국은 신재생에너지와 천연가스의 사용을 확대하고 있다. 천연가스의 수요 증가는 LNG 운반 및 저장 시설의 확대를 가져와 초저온 소재에 대한 급격한 수요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초저온 철근의 경우 이에 특화된 물성 평가를 진행해야 함에도 국내에는 지금까지 적합한 시험 설비가 없어 해외 기관에 의뢰하는 방식으로 시험을 진행해왔다. 이 때문에 별도의 시험 비용이 발생하고 시험 기간 또한 3개월가량 소요되는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또한 초저온 철근 인장시험은 영하 170℃의 환경에서 진행되므로 시편은 물론 시편의 온도를 낮추는 챔버(특정 온도에서 시험이 진행되도록 밀폐된 공간의 온도를 조절하고 유지하는 장비)의 분위기 온도가 시험 진행 중에 일정하게 유지돼야 한다. 초저온 상태로 온도를 낮추는 과정에서 시편의 부피가 줄어들어 시편을 고정하는 장치에 이격이 발생함으로써 슬립 현상이 생기는 등 인장시험 자체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이번에 현대제철이 인천공

    2022.04.19 14:24:10

    현대제철, 친환경 LNG 강재 시장 공략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