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3세 경영 속도내는 SK네트웍스…최성환 사내이사 선임

    SK네트웍스가 최신원 전 회장의 장남인 최성환 사업총괄을 사내이사로 선임하기로 했다.SK네트웍스는 3월 29일 열리는 주주 총회에서 최 총괄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11일 밝혔다.최 사업총괄은 최종건 SK그룹 창업자의 손자로 최태원 SK 회장과는 5촌 조카와 당숙 지간이다. 최 사업총괄은 SK네트웍스 지분 1.89%를 보유한 개인 최대주주다.한영외고를 거쳐 중국 상하이 푸단대에서 중국어학을 전공하고 런던비즈니스스쿨에서 MBA 과정을 밟았다. SK그룹 3세 중 가장 먼저 회사 경영에 참여했다.2009년 SKC 전략기획팀에 입사한 이후 기획·인사 관리(HR)·해외 사업 부서에서 다양한 글로벌 투자 경험과 역량을 쌓아왔다. 지주회사인 SK(주)에서 근무했던 경력을 살려 글로벌 사업과 SK그룹 방향성을 조율하며 SK네트웍스의 신사업을 이끌고 있다.재계에서는 드물게 최 전 회장에 이어 해병대 수색대에 자원입대한 것으로 유명하다.최 사업총괄은 전략적 인사이트와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미래 유망 영역에 대한 10여 건의 초기 투자를 이끌어 왔다. 블록체인 사업을 회사의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키워가고 있다.SK네트웍스 이사회는 “‘사업형 투자회사’로 전환을 본격화하는 2022년 최성환 사업총괄을 사내이사로 선임해 기업가치 제고 및 지속 성장을 위한 실행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2.03.11 15:16:32

    3세 경영 속도내는 SK네트웍스…최성환 사내이사 선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