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00대 CEO-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기술’이 경영의 1원칙…플렉스S 등 혁신 콘셉트 제품 개발

    [2022 100대 CEO]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삼성의 QD디스플레이 투자가 본격화되던 2020년 초 삼성전자 DS 부문 미주총괄에서 삼성디스플레이 대형사업부장으로 자리를 옮겼고 연말 정기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 최고경영자(CEO)에 선임됐다.최 사장은 취임 초부터 “연구소가 작품을 만들면 개발과 제조가 이를 제품으로 만들고 영업과 품질 부서는 고객의 사랑을 받는 상품을 만드는 것이 제조업의 본질”이라고 강조하며 기술과 품질을 강조해 왔다. 하이닉스·마이크론을 거쳐 2011년 삼성전자 입사 후 D램 개발실장, 전략마케팅 실장, 미주 총괄 등의 요직을 거치며 폭넓은 사업 경험을 쌓은 그는 고객의 선택과 사랑을 받는, 격이 다른 상품을 시장에 내놓기 위해서는 회사의 모든 부분에서 최적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한다. 최 사장은 ‘기술’을 경영의 제1 원칙으로 삼는 기술 경영을 통해 경쟁사와의 기술 격차를 유지하고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을 준비하고 있다.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5월 미국 캘리포니아 샌호세에서 열리는 ‘디스플레이 위크 2022’에 참가, 획기적인 콘셉트의 양방향 슬라이더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구현한 디지털 콕핏과 함께 대화면 게이밍용 폴더블, 안으로 두 번 접는 ‘플렉스G’, 안팎으로 두 번 접는 ‘플렉스S’ 등 미래 정보기술(IT) 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꿀 혁신적인 콘셉트 제품들을 대거 선보였다.최 사장은 취임 이후 임직원들과의 격의 없고 자유로운 소통으로 새로운 조직 문화를 만들어 왔다.‘소통 릴레이’, ‘인택트 미팅’ 등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다양한 방식으로 임직원들과 얘기하는

    2022.07.06 06:00:09

    [100대 CEO-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기술’이 경영의 1원칙…플렉스S 등 혁신 콘셉트 제품 개발
  •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자발광 기술로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

    [100대 CEO]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삼성의 퀸텀닷(QD) 투자가 본격화되던 2020년 초반, 삼성전자 DS부문 미주 총괄 책임자에서 삼성디스플레이 대형사업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2020년 말 정기 인사에서 사장으로 승진하며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오른 최 사장은 취임 초부터 제조업의 본질에 대한 남다른 철학을 보여 왔다. 최 사장은 “연구소가 작품을 만들면 개발과 제조가 이를 제품으로 만들고 영업과 품질에서 고객의 사랑을 받는 상품을 만드는 것이 제조업의 본질”이라고 이야기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07년 세계 최초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양산하며 자발광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해 왔다. 최 사장은 올해 5월 ‘디스플레이 위크 2021’에서 삼성디스플레이의 미래 비전을 공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작년 액정표시장치(LCD)에서 QD 기반의 QD디스플레이로 대형 기술 전환을 선언했다. 이후 13조1000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고객의 선택과 사랑을 받는 경쟁력 있는 상품을 시장에 진출시키기 위해서는 회사의 모든 부분을 최적화해야 한다는 최 사장의 경영 이념에 따라 사업은 확장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QD의 성공적인 상용화를 위해 제품과 생산력을 높이는 동시에 고객사 확보에 주력했다. 작년 12월 삼성디스플레이는 QD라인 셋업을 마무리하고 시험 가동에 돌입해 올해 연말 본격 양산을 앞두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열린 국제 디스플레이 전시회 ‘SID 2021’에서 △안과 밖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S-폴더블’ △4 대 3의 비율로 접었을 때 태블릿, 펼쳤을 때는 모니터 수준의 대화면인 ‘17형 폴

    2021.06.21 06:48:07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자발광 기술로 디스플레이 시장 선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