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성인남녀 10명 중 4명, 설 연휴 ‘알바한다’···2위 용돈벌이, 3위 목돈마련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이번 설 연휴 취준생 및 직장인들은 어떤 계획을 세웠을까. 알바천국이 설 연휴를 앞두고 성인남녀 1,2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38.8%가 설 연휴에 ‘아르바이트’를 할 것이라 답했다. 직업별로는 ▲대학생 39.5% ▲취업 준비생 42.3% ▲직장인 28.1%로 취업 준비생들이 설 연휴 아르바이트 구직에 더욱 적극적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성인남녀가 설 연휴 시즌 아르바이트에 나서는 이유는 기존에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경우(43.8%)를 제외하고 ‘단기 용돈 벌이(38.3%,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명절 시즌에만 단기간 근무하고 용돈 등 부가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어 ▲특별한 계획이 없어서(30.4%) ▲여행 경비, 등록금 등 목돈 마련을 위해(28.5%) 순으로 집계됐으며, 설 연휴 시즌 특히 높게 책정되는 급여(18.4%)에 대한 선호도 있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실업, 휴직 등으로 부족한 수입을 채우기 위해(15.9%) ▲친척들과의 만남, 잔소리를 피하고 싶어서(5.9%) ▲아르바이트 일자리가 늘어난 것 같아서(4.4%) 등의 답변도 뒤를 이었다. 설 연휴 아르바이트 구직 시 1순위로 고려하는 조건은 ‘시급(79.3%, 복수응답)’이 압도적이었다. 이어 ▲근무시간(68.9%) ▲근무지까지의 거리(39.1%) ▲식사, 휴게시간 제공 등 복지혜택(27.5%) ▲업무 강도(25.8%) ▲근무 기간(18.4%) 순이다. 성인남녀가 설 연휴 알바 근무를 통해 희망하는 시급은 평균 1만 772원으로, 2022 법정 최저시급9,160원보다 1,612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 아르바이트로 선호하는 업·직종은 ‘매장관리ㆍ안내’가 71.5%(복수응답)로 1위를 기록했고,

    2022.01.19 15:14:16

    성인남녀 10명 중 4명, 설 연휴 ‘알바한다’···2위 용돈벌이, 3위 목돈마련
  • 한국TOEIC위원회, ‘2021 하반기 취업 콘서트’ 온라인 개최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한국TOEIC위원회가 하반기 채용 시즌을 앞두고 9월 16일 '2021 하반기 취업 콘서트'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2021 하반기 취업 콘서트’는 한국TOEIC위원회의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16일 오후 1시 30분부터 4시까지 생중계된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이번 행사에서는 하반기 채용 시장의 전반적인 트렌드를 분석해 취준생에게 필요한 핵심 정보를 제공한다. 유명 취업컨설턴트가 코로나19 시대의 취업 동향과 성공 전략을 소개하고, 대기업 및 외국계 기업 담당자가 각각 ‘대기업 인재 선발의 기준’, ‘외국계 기업 A to Z’를 주제로 취업 컨설팅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최근 ‘코딩’, ‘SW개발’ 등 4차산업이 주요한 채용 트렌드로 떠오르는 만큼 IT 기업 담당자가 ‘4차 산업기반 채용 트렌드와 코딩 자격증 활용’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취업 콘서트 참가 신청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행사 이후 참가 신청자 전원에게는 MOS 1만 9천원 할인권과 토익스피킹 8천원 할인권을 제공한다. 또, 참가자 중 추첨 이벤트를 통해 토익·토익스피킹 및 MOS 무료 응시권, 스타벅스 기프티콘 등의 경품을 선물한다.한국TOEIC위원회는 취업콘서트 개최 전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질문을 접수하고 있다. 기업 인사담당자 및 취업 컨설턴트에게 물어보고 싶은 질문을 등록하면, 이후 질문이 채택된 참가자를 선정해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증정한다.한국TOEIC위원회 관계자는 "어려워지는 채용 시장에서 취업준비생들이 조금이나마 도움을 얻을 수 있도록 하반기에도 취업콘서트를 열게 됐다&

    2021.08.30 14:56:24

    한국TOEIC위원회, ‘2021 하반기 취업 콘서트’ 온라인 개최
  • 구인구직 사이트에 올라온 가짜 회사…사이트 운영자에 '관리 책임' 물을 수 있을까

    [법알못 판례 읽기] 한 직업 정보 사이트에 허위의 구인 광고가 올라왔다. 광고에 기재된 한 회사의 주소지를 직접 찾아가 봤는데 눈을 씻고 봐도 사무실이라고 할 만한 건물이 보이지 않았다. 그 대신 웬 공원 부지가 눈앞에 펼쳐졌다. 전화번호도 가짜였다. 이때 사이트 측에 ‘관리 책임’을 물을 수 있을까. 당국·하급심·대법원의 판단이 모두 엇갈렸다. 정부는 사이트 측이 직업 정보 제공 사업자로서의...

    2021.03.26 07:09:01

    구인구직 사이트에 올라온 가짜 회사…사이트 운영자에 '관리 책임' 물을 수 있을까
  • 취준생 83%, “취업 포기, 내 탓 아니야”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취업준비생 대다수가 ‘취업 포기자 증가’ 이유를 외부 요인에서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커리어가 구직자 126명을 대상으로 취포자(취업 포기자)증가는 무엇이 문제라고 생각하는가를 물은 결과 ‘사회적 상황의 아쉬움(64.3%)’이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채용 기업의 여건’이 19%를 차지했고, ‘구직자 개인의 문제&rsquo...

    2021.03.25 16:03:38

    취준생 83%, “취업 포기, 내 탓 아니야”
  • 구직자 절반 이상, '자소서 작성' 부담 커져…"지원동기가 가장 어려워"

    [한경잡앤조이=조수빈 기자] 얼어붙은 취업 시장은 더욱 치열한 서류전형으로 이어진다. 이에 구직자들의 자소서 작성에 대한 부담감도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 중 83.0%는 특히 자소서 작성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사람인이 구직자 140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시대 채용과 자기소개서 부담감’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3.3%)이 ‘부담감이 심화됐다’고 답했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8...

    2021.03.23 11:27:32

    구직자 절반 이상, '자소서 작성' 부담 커져…"지원동기가 가장 어려워"
  • 신입직 취준생 46.0% “묻지마 지원도 불사”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상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 중인 취준생 2명 중 1명은 ‘묻지마 지원’도 불사할 각오인 것으로 드러났다. 잡코리아가 상반기 신입직 취업을 준비 중인 취준생 8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발표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입직 취업에 도전하는 취준생 54.0%는 ‘취업을 희망하는 기업에만 소신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2021.02.19 14:24:24

    신입직 취준생 46.0% “묻지마 지원도 불사”
  • [현장이슈] 방송국 PD·작가 사칭해 “광고 찍자”…관련 업계 취준생 노려

    [한경잡앤조이=조수빈 기자] 최근 지상파 방송국 PD를 사칭해 광고 촬영할 여대생을 모집한다며 만남을 요구한 40대 남성이 적발됐다. 이렇게 특정 방송국 출신 PD, 작가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관련 업계 취업을 꿈꾸는 취준생들에게 돈을 뜯어내거나 만남을 요구하는 등의 '사칭·사기' 범죄는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방송업계 취업 원하는 취준생 심리 이용한 '사칭 범죄' 자신을 PD, 작가 등 방송업계...

    2021.02.10 16:00:25

    [현장이슈] 방송국 PD·작가 사칭해 “광고 찍자”…관련 업계 취준생 노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