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big story]친환경 에너지에 기업 생존을 걸다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환경 규제가 강화되며, 기업들도 미래 생존을 위해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정유 업계는 사실상 환골탈태 수준의 체질 개선에 나섰고, 풍력, 수력,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기업들도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친환경 에너지에 사활을 건 기업들의 현주소를 정리해봤다.나폴레옹의 참모로 전쟁에 참여했던 군인이자 과학자였던 사디 가르노(Sadi Carnot)는 19세기 초 나폴레옹 전쟁에서 영국이 승리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들이 에너지, 특히 증기기관을 장악했기 때문이라고 믿었다.증기기관의 작동 원리에 남다른 호기심을 가진 그는 영국과 균형을 맞춰야겠다고 생각해 연구에 몰두했고, 1824년에 ‘불의 운동력에 관한 고찰(Reflections on Motive Power of Fire)’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이는 인간이 실제로 에너지를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를 체계적으로 분석한 최초의 논문이었다. 그의 이론은 후에 열역학 제2법칙의 기초가 됐고, ‘카르노 순환(carnot cycle)’은 중요한 공학 원리가 됐다.‘카르노 순환’은 20세기 초까지 에너지의 주류였던 풍력과 수력 등 자연으로부터 얻는 에너지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뒤집었다. 카르노 사후 100년이 지났을 때 과학자 하이먼 리코버는 인간이 이룩한 업적을 계량화했다. 그는 “기관사 1명이 남자 10만 명에 해당하는 에너지를 쓰며, 제트기 파일럿은 70만 명의 에너지를 쓴다”면서 카르노 순환을 구체적인 수치로 나타냈다. 카르노 순환의 대단한 효과를 입증한 것이다.미국의 에너지 전문가 대니얼 예긴은 저서 <2030 에너지 전쟁>에서 “이처럼 인간은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는 능력 때문에 지금

    2021.12.27 07:01:13

    [big story]친환경 에너지에 기업 생존을 걸다
  • [big story]미래 주도할 친환경 에너지 6선

    태양광·수소에너지, 소형모듈원자로 등등. 수년째 미디어를 통해 미래 친환경 에너지 관련 용어들이 쏟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생소하기만 하다. 그래서 준비했다. 당신이 반드시 알아둬야 할 주요 친환경 에너지의 개념과 원리를 소개한다. 탄소중립이 전 세계적으로 대세가 되면서 탄소 배출이 없는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다. 전 세계에서 탄소배출량 1위 국가는 중국이다. 그래서 중국의 에너지 정책을 보면 친환경 에너지의 미래를 엿볼 수 있지 않을까.칭화대 연구진은 2050년까지 전력 생산의 90%가 원자력과 재생에너지에서 나와야 한다고 말한다. 중국이 태양광 패널과 대용량 배터리 같은 녹색 에너지 기술 제조를 선도하는 점은 이 목표를 달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재생에너지를 밀고 있는 국제에너지기구(IEA) 역시 ‘재생에너지 2021 보고서’에서 태양광 패널과 풍력 터빈을 만드는 핵심 원자재 비용 상승에도 불구하고 올해 신재생에너지 발전 용량 추가량은 290기가와트(GW)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2020년 한국의 총 발전설비 용량은 129GW다. 이의 2.25배가 넘는 재생에너지 설비가 전 세계에 1년 동안 설치됐다. 재생에너지 설치를 이끄는 국가는 중국이다. 2026년까지 향후 5년간 전 세계 재생에너지 용량의 43%를 중국이 설치할 것이다. 중국은 2030년까지 풍력과 태양광 발전설비 1200GW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규모 면에서는 유럽, 미국, 인도 순으로 이 4개 시장이 전 세계 재생에너지 용량 확장의 80%를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발전을 위한 유망 미래 친환경 에너지 6선을 살펴보자.첫째, 태양광 발전이다. 중국의 태양광에너지 발전량은 전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20201년

    2021.12.27 07:00:15

    [big story]미래 주도할 친환경 에너지 6선
  • [big story]에너지 대전환 시대, ‘친환경’에 투자한다

    바야흐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가 미래 투자 가치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그중 친환경 에너지는 ESG를 읽는 핵심 키워드이자, 시대적 숙명이다. 에너지 대전환 시대를 예고하는 현재 친환경 에너지는 과연 무엇이며, 이에 대한 투자는 어떻게 접근해야 할까.“온도가 2도 오르면 해수면 상승, 물 부족, 생물 멸종 등 기후변화로 인한 위기 징후가 더 뚜렷해져 지구가 재난을 맞을 수 있다.”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는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세기말까지 지구 기온 상승을 섭씨 2도로 억제하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 그것이 지구의 운명을 가를 마지노선으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파리협약을 체결한 세계 189개국은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10년 대비 45% 감축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해야 한다.이미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등 세계 주요국이 2050년 탄소중립을 공식화했고, 세계 온실가스 배출 1위 국가인 중국은 206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제시했다.우리 정부도 2020년 12월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이듬해인 2021년 5월 대통령 직속기구인 ‘2050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을 통해 탄소중립 실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이어 10월에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하고, 2050년에는 온실가스의 순배출량을 100% 줄이는 ‘넷제로(net-zero)’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확정했다.이처럼 탄소중립이라는 대전환은 모든 산업 분야에 새로운 정책과 환경 규제 규범을 요구하고 있다. 에너지 분야도 예외가 아니다. 어쩌면 에너지 분야야말로 인간 생존의 필수 요소인 동시에 그간 환경 파괴의 주범으로 작용해 왔다.메리츠증권 보고

    2021.12.27 07:00:06

    [big story]에너지 대전환 시대, ‘친환경’에 투자한다
  • [big story]친환경 에너지 투자 사용설명서

    전 세계가 미래 먹거리로 ‘친환경’에 사활을 걸고 있다. 이제는 대안이 아닌 필수가 된 이 시장에 가장 긴밀하게 움직이는 분야는 단연 ‘에너지’다.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등 정유 기업들은 환골탈태 수준의 체질 개선에 나섰고, 자동차 시장 역시 전기자동차 수요의 증가로 2차전지 등 친환경 에너지 시장에 투자자들의 돈이 몰리고 있다. 우리 정부도 “2050년까지 수소를 국내 최대 에너지원으로 육성하겠다”며 미래 친환경 에너지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에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친환경 에너지 시장의 현황과 전망, 그리고 투자 시 유념할 점들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정리해봤다.목차①  에너지 대전환 시대, ‘친환경’에 투자한다   ② 미래 주도할 친환경 에너지 6선③ 친환경 에너지에 기업 생존을 걸다 ④ 증권사 추천 친환경 에너지 투자 종목 6 ⑤ 친환경 에너지 투자, 5대 체크포인트는글 김수정·이미경 기자 | 전문가 기고 조원경 울산시 경제부시장김수정 기자 hohokim@hankyung.com 

    2021.12.27 07:00:02

    [big story]친환경 에너지 투자 사용설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