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폐어망에서 뽑은 나일론…고가에도 러브콜 쇄도

    [ESG 리뷰]  5월 3일 찾은 경기 안양 효성기술원의 실험실 문을 여는 순간 화학 실험실 특유의 독한 화학 약품 냄새가 났다. 폐어망 소재에서 나일론 원료를 뽑는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먼저 흰 가운을 입은 연구원 두 사람이 초록색·빨간색·검은색 등 여러 가지 색상의 어망을 펼쳐 놓았다. 수협이나 어망 수거 업체 등을 통해 확보한 어망이다. 이 어망을 일일이 펴 가위로 작게 자르면 어망 조각이 된다. 이 어망 조각이 일련의 과정을 거쳐 리사이클 나일론 소재로 되살아나는 것이다. 연구원들이 분주하게 실험 준비를 하는 사이 불투명한 그릇에 담긴 초록 어망 조각을 만져 보니 거칠거칠한 느낌이었다. 연구원들은 이 작은 어망 조각을 물이 담긴 비커 안에 넣어 흔든 다음 가라앉게 두었다. 얼마간 시간이 흐른 뒤 물에 뜬 불순물을 제거했다. 실제로 어망 조각은 어떤 것은 물에 뜨고 어떤 것은 가라앉는 성질을 보였다. 비중 차이를 통한 불순물 제거 작업이다. 어망은 위쪽의 어망을 지지하는 로프·어망·추(납)로 이뤄진다. 추는 바로 분리되지만 로프는 어망과 함께 묶여 있어 따로 분리하기 어렵다. 이 로프와 함께 어망에 묻은 멸치·새우·고기 찌꺼기·염분 등 미세 불순물을 제거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후 액체로 분해해 녹인 다음 실린더에 들어 있는 촉매 필터를 통과하도록 해 2차 불순물 정제 과정을 거친다. 노란 액체가 이 과정을 거치자 투명한 액체로 변했다. 이어 진동이 전해지는 초음파 기기를 통해 남아 있을지 모를 잔여 불순물을 한 번 더 제거한다. 재활용할 때 여러 번의 불순물 제거 작업은 필수적이다. 불순물을 잘 제거

    2022.06.30 06:00:20

    폐어망에서 뽑은 나일론…고가에도 러브콜 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