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LG화학, ‘배터리 열폭주 차단’ 차세대 소재 기술 독일서 공개

     LG화학이 세계 최대의 플라스틱 전시회에서 차세대 친환경 기술을 대거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LG화학은 10월 19일부터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K쇼 2022’에서 ‘지속 가능한 미래’를 테마로 △2050 넷제로 실현을 위한 지속 가능 제품 △LG화학의 차세대 기술력이 담긴 친환경·생분·재활용 소재 △글로벌 고객과 실시간 소통이 가능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플랫폼 등을 소개하며 적극적인 고객 유치에 나선다.특히 미래 친환경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100% 바이오 원료로 만든 플라스틱(PLA), 땅에 묻으면 6개월 안에 자연 분해되는 소재(PBAT), 친환경 재활용(PCR) 제품, 배터리 열폭주를 차단하는 고성능 단열재인 에어로젤(Aerogel) 등 LG화학의 개발 중인 차세대 소재 기술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에어로젤은 고성능 단열재로 95% 이상이 기체로 구성돼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고체로 불린다. 공기처럼 가볍지만 물에 젖지 않고 불에 타지 않는 특성으로 대기권에 진입할 때 높은 고열을 견뎌야 하는 우주선과 우주복 등에 단열재로 사용된다.또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태양광 패널용 필름(POE), 독자 기술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품질을 갖춘 탄소 나노 튜브(CNT) 등 LG화학의 주력 제품도 함께 전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LG화학의 전시 부스는 지속 가능한 삶·사회·미래 등 3개의 테마로 운영된다. 차세대 기술이 적용된 LG화학의 제품을 통해 일상과 사회가 지속 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모습을 구현했다.이번 전시에는 석유화학업계 최초로 LG화학이 개발한 디지털 통합 구매 플랫폼 LG Chem On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

    2022.10.18 10:46:14

    LG화학, ‘배터리 열폭주 차단’ 차세대 소재 기술 독일서 공개
  • LG화학, ‘식물성 원료 적용’ 럭셔리 바닥재로 글로벌 시장 공략

    LG화학이 바닥재 기업 (주)녹수와 함께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폴리염화비닐(PVC)사업 협력에 나선다.LG화학은 10월 5일 녹수 서울 서초 사옥에서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과 고동환 녹수 대표 등 양사 경영진과 함께 ‘탄소저감 및 자원 순환을 위한 바이오-밸런스드(Bio-balanced) PVC 사업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PVC는 우수한 단열 성능과 내구성으로 나무나 철을 대체하는 대표적인 범용 플라스틱으로 주로 바닥재나 창호, 건축자재 등의 원료로 사용된다.이번 협력은 LG화학이 폐식용유 등 재생 가능한 식물성 원료를 활용해 만든 PVC를 녹수에 공급하면 녹수가 이를 주거용·상업용 고성능 바닥재인 럭셔리비닐타일(LVT)로 제작한 뒤 글로벌 유통망을 통해 전 세계 50여개국에서 판매하는 구조다.녹수는 상업용 럭셔리비닐타일(LVT) 기준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약 20%) 업체다. 녹수의 제품은 차별화된 다층구조 공법의 기술력과 품질, 세계 최다 디자인 등의 경쟁력으로 주로 대형마트, 공항 라운지, 고급 주거단지, 호텔, 백화점 등의 바닥재로 사용되고 있다.양사는 2023년 1월 신제품 출시를 목표로 LG화학은 ISCC PLUS 국제 인증을 받은 바이오 원료 적용(Bio-balanced) PVC 초도 물량을 녹수에 10월 중 공급할 예정이다.LG화학은 2021년 8월 바이오 원료를 적용한 고흡수성수지(SAP)의 첫 수출을 시작으로 폴리염화비닐(PVC), 네오펜틸글리콜(NPG), 페놀, 아세톤 등 국내외 주요 고객을 대상으로 공급 계약을 이어가고 있으며, 세계 최다인 50여개의 ISCC PLUS 국제 인증 제품으로 신규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내고 있다.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양사는 오랜 기간 동안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친환경

    2022.10.05 11:39:38

    LG화학, ‘식물성 원료 적용’ 럭셔리 바닥재로 글로벌 시장 공략
  • 친환경 소재 개발 전문 스타트업 ‘루츠랩’, 친환경 소재 양산을 위한 신규 공장 증설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친환경 소재 개발 전문 스타트업 주식회사 루츠랩이 충남 아산시에 1500평의 부지를 비롯한 600평 규모의 공장을 증설했다고 26일 발표했다.루츠랩은 추가적으로 2023년까지 300평 규모의 냉장, 냉동창고 및 700평 규모의 추가 공장을 증설할 예정이다.루츠랩은 각종 산업 부산물 업사이클링을 통해 친환경 소재를 제조하는 기업으로 배에서 추출한 친환경 소재인 석세포를 포함해 갑각류에서 추출한 키토산, 키틴을 활용한 키토비즈 등 각종 산업 부산물 업사이클링으로 친환경 소재를 추출하는 업체이다. 석세포는 미세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연마소재로써 코스메틱 제품, 식품, 반려동물간식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기 위해 생산을 진행하고 있다.또한 갑각류에서 추출한 키토산, 키틴 등을 활용한 키토비즈 및 수용성 키틴 등을 건강기능식품 소재, 화장품 소재로써 생산하고 있다.이번 증설은 친환경 소재의 원활한 생산 라인 증설 및 공급을 비롯해 품질 개선, 수율 증대 등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번 증설을 통해 루츠랩은 연간 100톤 이상의 친환경 소재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춰져 더욱 많은 양의 산업 부산물을 수거하여 업사이클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루츠랩은 2021년 DK투자파트너스, 신용보증기금, 고려대 기술지주로부터 Series-A 투자를 유치했으며, 2022년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창업 지원프로그램 TIPS에 선정됐다. 2022년 8월 하이투자파트너스에서 추가적인 Bridge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루츠랩은 2020년 5월 창업 이후 친환경 신소재 양산화 및 산업화를 진행하며 초기창업패키지 최우수기업 선정을 시작으로 2021년 벤처기업인증, 중소벤처기

    2022.09.26 11:01:43

    친환경 소재 개발 전문 스타트업 ‘루츠랩’, 친환경 소재 양산을 위한 신규 공장 증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