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GF리테일, 도심형 친환경 편의점 운영…환경보호 캠페인 앞장

    [유통업계 ESG 리더]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의 지난해 ESG 평가에서 2년 연속 통합등급 A를 획득했다. 특히 사회 부문에서 편의점업계 유일하게 A+ 최고 등급을 받았다. BGF리테일은 ESG 평가업체 서스틴베스트에서 시행하는 지난해 ESG 경영 평가에서도 업계 최고 등급인 AA 평가를 받았다.환경경영 측면에서는 환경보호 캠페인 ‘비 그린 프렌즈(Be Green Friends)’ 캠페인 전개와 함께 PB 상품 재활용 등급 표기, 무라벨 생수 판매, 간편식에 생분해 플라스틱 등 친환경 용기 적용 확대, 점포 3L(Less Plastic, Less Energy, Less Waste) 캠페인 시행 등을 꾸준히 펼쳤다. 무라벨 PB 생수를 출시한 초기 해당 생수 매출은 전년 대비 80% 급증하며 친환경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을 입증했다.업계 최초로 환경경영시스템(ISO14001) 인증을 받았고, 충북 진천의 중앙물류센터 옥상의 태양광발전소를 통해 연간 최대 1200MWh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이는 1년간 약 1400명이 가정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한국전력과 전력거래소에 판매된다.또 업계 최초로 환경부 녹색매장 지정을 받은 도심형 친환경 편의점 ‘그린스토어’를 서울과 성남 2곳에 운영하고 있다. 그린스토어는 시설 및 집기, 인테리어에 이르기까지 모든 요소를 환경친화적으로 구현했다. 자연 냉매를 사용하는 냉동고와 고효율 냉장 진열대, 태양광 등기구 절전형 콘센트, 단열유리 등을 설치했으며, 매장 에너지 관리 시스템으로 일반 점포 대비 전기 사용량을 최대 20% 절감하고 절수형 수전으로 물 사용량도 20% 아낄 수 있다.이와 함께 점포에서 판매하는 일회용품도 친환경 제품으로 전격 교체하는 등 탄소감축과 재활용

    2022.07.06 09:17:15

    BGF리테일, 도심형 친환경 편의점 운영…환경보호 캠페인 앞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