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친환경 생산 체계 돌입한 삼성?SK…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투자 포인트

    [화제의 리포트]이번 호 화제의 리포트는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 외 4명이 펴낸 ‘전자 장비 및 기기-새로운 시대, 새로운 산업’을 선정했다. 홍 애널리스트는 “최근 기업들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참여 확대와 관련한 펀드 활성화 등으로 새로운 투자 국면을 맞이했다”며 “한국 주요 기업들은 환경 이슈를 해결하기 위한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로 선제적 투자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친환경 설비 투자 확대에 따른 정보기술(IT) 패러다임의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재단은 환경 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1992년부터 매년 ‘환경 위기 시각’을 발표하고 있다. 세계 각국 환경 관련 전문가를 대상으로 기후 변화, 생물 다양성, 토양 변화 등 항목을 조사한다. 측정된 시각에 따라 0~3시는 ‘양호’, 3~6시는 ‘불안’, 6~9시는 ‘심각’, 9~12시는 ‘위험’ 수준을 나타낸다.   지난해 세계 환경 위기 시각은 9시 47분으로 지난 3년간 ‘위험’ 수준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의 환경 위기 시각은 9시 56분으로 세계 환경 위기 시각보다 9분 앞서 있다. 각종 산업 시설에서의 유해 화학 물질 유출 사고, 일회용품 사용 증가로 인한 쓰레기 대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대륙별 환경 위기 시각은 북미(10시 33분), 오세아니아(10시 20분), 서유럽(9시 59분), 아시아(9시 44분), 중미(9시 38분) 순이다. 미국·중국·영국·호주 등은 10시가 넘는 국가들로, 세계적으로 환경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국 역시 IT와 중화학에서의 글로벌 경쟁력을 감안하면 환경 우

    2021.08.26 06:00:16

    친환경 생산 체계 돌입한 삼성?SK…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투자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