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코로나 국민지원금 신청 방법?사용 총정리…카드사별 혜택은?

    주요 카드사들이 총 11조원에 달하는 국민지원금 소비자를 모시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부터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BC)·NH농협카드 등 카드사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앱) 등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을 할 수 있다. 오는 13일부터는 카드와 연계된 은행에서 오프라인 신청도 가능하다. 신청 마감일은 10월 29일이다. 재난지원금은 소득 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 제공된다. 요일제 원칙(첫 주만 해당)에 따라 끝자리가 1·6인 경우 월요일, 2·7인 경우 화요일, 3·8인 경우 수요일, 4·9인 경우 목요일, 5·0인 경우 금요일에 신청이 가능하다. 첫 주 이외에는 요일제와 관계없이 모두 조회 및 신청할 수 있다. 신용·체크카드의 경우 신청일 다음 날 충전이 이뤄진다.주요 카드사들은 신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각종 편의 서비스를 속속 내놓고 있다. 신한카드는 ‘우리동네 지원금 가게 알리미’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 서비스는 집 근처에서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을 신한페이판(PayFAN) 앱 알림 메시지로 보내주는 서비스다. 위치기반 서비스에 동의하면 오는 8일부터 신한카드에 등록된 자택 주소지 기준의 인근 상권에 진입할 경우 지원금 이용 가맹점을 지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위치기반 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은 고객이라면 국민지원금 사용 가능 가맹점 지도 서비스로 원하는 가맹점을 찾을 수 있다. 신한카드는 기부 이벤트도 진행한다. 고객이 앱에서 ‘100만 상생력 챌린지 참여 버튼’을 누

    2021.09.07 06:02:23

    코로나 국민지원금 신청 방법?사용 총정리…카드사별 혜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