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영상뉴스] 캐릭터에 빠진 MZ세대… 유통업계, 계묘년 맞이 토끼 캐릭터 마케팅 활발

    MZ세대는 자신의 취향에 아낌없이 투자하고, 캐릭터 상품에 열광하는 모습을 보입니다. 실제 캐릭터 상품에 더 쉽게 지갑을 여는 것으로 나타났죠. 한국콘텐츠진흥원 2022년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64.3%가 상품 구매 시 캐릭터에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으며, 54.3%가 캐릭터 부착 상품에 추가 비용 지급 의사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년도(각 62.4%, 53.0%)보다 더 높아진 수치입니다. 이에 따라 유통업계는 ‘토끼의 해’를 맞아 주 소비자층인 MZ 세대를 대상으로 토끼 캐릭터 마케팅을 대거 펼치고 있습니다. 주로 유명 토끼 캐릭터와 콜라보를 진행하고 있으며, 제2의 벨리곰을 꿈꾸며 자사 캐릭터를 신규 개발하기도 합니다. 편의점 업계를 비롯한 식품 분야에서는 유명 토끼 캐릭터와 협업해 토끼 모양의 상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CU는 다양한 토끼 캐릭터와 손잡고 총 23가지 콜라보 상품을 선보였으며, GS25와 세븐일레븐, 이마트24도 토끼 디자인을 넣은 기획 상품을 잇달아 출시했습니다. 던킨은 퀵키 토끼 캐릭터를 활용한 초코 도넛을, 크리스피크림은 미피 캐릭터와 협업한 상품을 기획했습니다. 뚜레주르는 디즈니 인기 캐릭터 주토피아의 주디 캐릭터를 활용한 디저트를 신제품으로 내세웠죠. 엔제리너스와 오비맥주는 마시마로와 협업을 진행해 밀레니엄 세대의 향수를 이끌어냈습니다. 디자인 쇼핑몰 텐바이텐은 마시마로부터 김토끼, 산리오 등 인기 캐릭터들과 협업을 통해 한곳에서 다양한 토끼 굿즈를 선보입니다. 패션업계도 토끼 마케팅에 뛰어들었습니다. 구찌는 구찌 래빗 캡슐 컬렉션을, 토리버치는 특별 제작한 토끼 캐릭터 리바를 활용한 루나 뉴 이

    2023.01.16 14:57:11

    [영상뉴스] 캐릭터에 빠진 MZ세대… 유통업계, 계묘년 맞이 토끼 캐릭터 마케팅 활발
  • 디지털 IP 기업 IPX, '아시아 캐릭터 IP' 선두기업 위상 공고

    디지털 IP 엔터테인먼트 기업 IPX (구 라인프렌즈)가 중국 및 아시아 시장에서 인기 캐릭터 IP를 기반으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라인프렌즈, BT21 등 인기 IP를 중심으로 다양한 분야의 주요 현지 기업 및 랜드마크와의 협업, 라이선싱 비즈니스를 통해 현지 MZ 세대 팬들과의 접점을 지속 확대하는 중이다. IPX는 지난 11월 중국 최대 라이선싱 박람회인 ‘2022 차이나 라이선싱 엑스포(China Licensing Expo 2022)’에 참가해 ‘최고 비즈니스 IP(Most Commercially Valuable Property)’부문을 공동 수상했다. '최고 비즈니스 IP'는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IP에게 주어지는 대상 격의 상이다. 지난 1년 동안 라이선스 제품과 서비스 판매액이 100억원 이상을 달성한 기업 중에서 대중적인 팬덤과 인지도는 물론 업계에서의 영향력을 평가해 주어진다. 이번 상의 수상은 IPX가 업계와 현지 소비자들 모두에게 IP 가치와 영향력을 다시 한번 입증할 수 있는 성과로 평가된다.또한, IPX는 11월 17일부터 18일까지 중국 타이창에서 '라인프렌즈 차이나 라이선싱 미팅 2022(LINE FRIENDS CHINA LICENSING MEETING)’을 개최했다. 2019년부터 매년 진행해 온 행사로, 이번 행사에는 빌리빌리(bilibili), 지우양(Joyoung), 텐센트(Tencent), 핀둬둬(拼多多), 콰이칸(快看) 등 중국의 주요 라이센시 약 300명과 함께 했다.특히, 올해는 중국 현지 주요 라이센시 및 미디어, 타이창시 부서기 등 정부 고위관료들을 초청해 타이창에서 오픈하는 1만 2000평 넓이의 대규모 라인프렌즈 테마 빌리지도 소개하면서 IP 영향력을 지속 확장 중인 IPX의 면모를 보여줬다.내년 1월 타이창에서 공식 오픈하는 라인프렌즈 테마 빌리지

    2022.11.29 06:00:06

    디지털 IP 기업 IPX, '아시아 캐릭터 IP' 선두기업 위상 공고
  • 코코지, 로보카폴리·슈퍼윙스 등 캐릭터 IP 계약 체결…캐릭터 확대한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코코지 하우스와 아띠에서 핑크퐁, 아기상어에 이어 로보카폴리, 슈퍼윙스, 엄마 까투리 등 국내 대표 애니메이션을 서비스한다. 코코지는 국내 대표 애니메이션 제작사 ‘로이비쥬얼’과 ‘퍼니플럭스’와 캐릭터 지식재산권(IP)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핑크퐁과 아기상어를 보유한 더핑크퐁컴퍼니와 뽀로로, 타요를 보유한 아이코닉스에 이어 국내 대표 애니메이션 제작사와의 캐릭터 라이선스 계약이다. 코코지는 로이비쥬얼의 ‘로보카폴리(2011년 방영)’, 퍼니플럭스의 ‘출동! 슈퍼윙스(2014년 방영)’ ‘엄마 까투리(2016년 방영)’의 대표 캐릭터들을 활용해 자사의 영유아 오디오 플레이어 ‘코코지 하우스와 아띠’의 캐릭터 라이선스 제품과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IoT 기반의 오디오 플레이어 ‘코코지 하우스’와 오디오 콘텐츠가 담긴 캐릭터 ‘아띠’로 구성된 코코지 하우스와 아띠는 각 아띠마다 캐릭터 특성에 맞는 오디오 콘텐츠가 담겨 있으며, 아이들이 캐릭터 아띠를 통해 직접 원하는 오디오 콘텐츠를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캐릭터 IP와의 시너지 효과가 크다는 평가다. 박지희 코코지 대표는 “코코지 하우스와 아띠는 아이들이 직접 캐릭터 아띠를 선택해 오디오 콘텐츠를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캐릭터 IP와의 시너지 효과가 커 현재 대형 캐릭터 제작사로부터 많은 문의가 오고 있는 편”이라며, “이번 계약을 통해 캐릭터들의 특성을 살려 아이들의 언어발달과 상상력을 키우는데 도움을 주는 새로운 아띠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nbs

    2022.06.22 08:48:03

    코코지, 로보카폴리·슈퍼윙스 등 캐릭터 IP 계약 체결…캐릭터 확대한다
  • [카드뉴스]‘핫’한 기업은 다 한다. 식지 않는 캐릭터 마케팅 열풍

    최근 유통부터 패션, 식품, 금융 등 다양한 업계가 캐릭터 마케팅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자사 캐릭터를 개발하거나 유명 캐릭터와의 콜라보를 통해 마케팅을 펼치고 있죠.특히 SPC삼립이 재출시한 포켓몬빵이 큰 인기를 끌면서 캐릭터 마케팅이 더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벨리곰’, ‘잔망루피’ 등과 같은 성공적인 사례도 기업들의 캐릭터 열풍에 한몫했습니다.기업들은 소비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캐릭터의 귀여운 이미지를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펀슈머(Fun+Consumer)인 MZ세대의 시선을 쉽게 끌고 이들의 SNS 활동을 통한 바이럴 효과도 기대해 볼 수 있죠. 덕분에 비교적 쉽게 인지도를 구축할 수 있고, 신규 고객층까지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실제로 소비자들은 캐릭터가 부착된 상품에 더 쉽게 지갑을 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21 캐릭터 이용자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만 3~69세 응답자 중 62.4%가 상품 구매 시 캐릭터에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고, 53%는 캐릭터가 부착된 상품에 추가 비용을 지급할 의사가 있다고 했습니다.또, 캐릭터 상품 구매를 경험한 이들은 85.1% 달하며, 43.5%가 일주일에 1회 이상 캐릭터를 이용한다고 답했습니다.캐릭터 소비량이 매년 증가함에 따라 캐릭터 산업 시장 규모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자료에 의하면 시장 규모는 매년 평균 7.8%씩 커지고 있으며, 2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됩니다.이에 따라 기업들은 캐릭터를 앞세워 고객과 소통하는 마케팅 활동을 더 활발하게 지속해 나갈 것으로 전망됩니다.김민주 기자 minjoo@hankyung.com 

    2022.06.03 11:32:03

    [카드뉴스]‘핫’한 기업은 다 한다. 식지 않는 캐릭터 마케팅 열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