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까다로운 개발자들이 선호하는 커뮤니티의 조건?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개발자들이 생각하는 개발자 커뮤니티의 조건은 무엇일까. 퍼블 리가 운영하는 개발자 SNS 커리어리 이용자 22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업계 다양한 소식과 직무 관련 양질의 정보가 많은 커뮤니티’가 가장 높았다. 이어 ‘현직자 Q&A 등 맞춤형 도움을 주는 곳(21%)’, ‘현직 빅테크 개발자들이 많이 활동하는 곳(14%)’이 뒤를 이었다. ‘사이드 프로젝트 등 팀 동료 모집할 수 있는 곳’도 9%를 차지했다.‘평소 이용하는 개발자/커리어 커뮤니티 수’에 대해서는 68%가 1~2개라고 답했으며, ‘하루 평균 개발자/커리어 커뮤니티에 머무르는 시간’에 대해서는 64%가 ‘30분 미만’, 25%가 ‘1시간 내외’를 선택했다.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개발자들의 커뮤니티 이용 행태를 살펴보면 1~2개 정도의 커뮤니티를 간편하게 이용, 출·퇴근길 같은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커리어 개발 및 네트워킹을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커뮤니티를 이용하며 다량의 정보를 공유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커뮤니티를 짧은 시간 동안 이용하더라도 양질의 업계 소식이 모여 있는 플랫폼을 선호하는 셈이다. 커리어리는 이러한 개발자들의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최근 개발자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커리어리에서는 글로벌 빅테크 기업부터 네카라쿠배당토 등 IT 기업에 재직 중인 개발자들과 네트워킹이 가능하며, 이들이 공유하는 아티클 및 인사이트를 접할 수 있다. 실무 및 커리어 관련 질의응답이 가능한 '현직자 Q&A', 사이드 프로젝트나 스터디의 팀원을 구할 수 있는 ‘라운지’도 이

    2022.10.25 16:26:11

    까다로운 개발자들이 선호하는 커뮤니티의 조건?
  • 우리동네 궁금증 여기서 해결···당근마켓 커뮤니티 ‘동네생활’ 1위 게시글은?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우리 동네에서 가장 실력 있는 수선집은 어디일까?’ ‘새해 달력이 남아 있는 은행은?’ 당근마켓의 커뮤니티 ‘동네생활’에서 가장 많이 나온 질문은 무엇일까. 당근마켓이 ‘동네생활’의 2021년 데이터를 10일 공개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이웃들이 동네생활에서 가장 많이 나눈 주제는 1위 ‘동네질문’, 2위 ‘일상’으로 나타났다.동네질문은 말 그대로 우리 동네와 관련해 궁금한 내용을 묻는 게시글을 말한다. 동네질문은 동네생활에 올라온 글 중 31.59%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관심을 끌었다. 동네를 가장 잘 아는 같은 지역 사람들이 모여 있는 커뮤니티인만큼, 동네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알 수 있다는 점에서 1위 주제로 올라온 것으로 보인다.동네질문에는 맛집, 미용실, 세탁소, 수선집 등 다양한 동네가게 정보는 물론, 진료 잘 보는 병원, 반려견과 걷기 좋은 산책로 등 지역민들만 알 수 있는 장소를 묻는 질문이 주를 이뤘다. 영업시간이 일정하지 않은 매장이 오픈했는지, 유명 베이커리에서 판매하는 빵이 아직 남아 있는지 등 진짜 이웃들이 오며 가며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질문도 많이 올라왔다.특히, 장소 질문 게시글 댓글에는 최근 생겨난 ‘동네 지도’ 기능으로 위치를 공유하는 경우도 많았다. 댓글에 직접 지도상에 위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기능으로, 정확한 장소 정보 추천이 가능하다. 동네 지도는 해당 지역 거주민이라면 누구나 위치를 생성할 수 있으며, 이렇게 모인 위치 정보들은 오픈맵 형태로 모아져, 내 근처 > ‘이웃과 직접 만드는 동네 지도' 에서 한 눈에 살펴볼 수도 있다.관

    2022.01.10 15:42:10

    우리동네 궁금증 여기서 해결···당근마켓 커뮤니티 ‘동네생활’ 1위 게시글은?
  • 커뮤니티를 들여다보면 ‘돈’이 보인다[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A to Z]저금리·저성장 시대에 세계적으로 경제적 불평등이 심해지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상위 계층과 하위 계층의 격차가 더욱 커졌다. ‘가진 자는 더 가지고 못 가진 자는 더 못 가지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주식과 부동산 투자에 빠진 ‘영끌족’ 혹은 ‘빚투족’들이 늘어나고 있고 ‘그때 집을 샀더라면’, ‘그때 주식을 샀더라면’, ‘그때 비트코인을 샀더라면’이라면서 누군가는 벼락부자가, 누군가는 벼락거지가 되는 것이 오늘날의 모습이다.금융의 민주화, 커뮤니티화 최근 발표된 서울의 평균 집값은 11억원에 달한다. 이제는 월급만으로 집을 살 수 없다며 모두가 투자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다행히 요즘엔 유튜브·팟캐스트·블로그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손쉽게 금융 정보를 접하고 경제 공부를 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됐다.로빈후드·미니스탁·토스 등과 같은 일반 투자자들을 위한 금융 서비스들이 등장하면서 투자 시장에 대한 접근성도 높아졌다. 투자은행(IB)·벤처캐피털(VC)·헤지펀드 등 기존 월스트리트의 소유물이었던 금융 시장에 개인 투자자들과 일반 투자자들도 쉽게 진입할 수 있게 된 것이다.더 나아가 주식을 단순히 세컨더리 마켓에서 구매하는 것이 아니라 비상장 기업의 비전과 방향성에 동의하는 조합원을 구성해 초기 지분을 구매하는 플랫폼도 등장했다.엔젤리그는 스타트업의 주식을 공동 구매 형태로 거래하는 플랫폼으로, 소액으로도 비상장 기업의 주식을 구매할 수 있다. 지난 1년 동안 엔젤리그의 평균 수익률은 107%에

    2021.10.11 06:00:41

    커뮤니티를 들여다보면 ‘돈’이 보인다[비트코인 A to Z]
  • BTS 앨범을 토큰으로 발행한다면…대체 불가능 토큰 'NFT' 뜬다

    [비트코인 A to Z] 현실의 모든 객체는 단 하나만 존재하며 각자의 개별성을 통해 독자적인 가치를 가진다. 이 때문에 세상에 존재하는 대부분의 가치 있는 것들은 물질적인 형태로 존재해야만 했다. 디지털 공간에서 쉬운 복제가 허용되는 순간 고유의 가치가 급격하게 희석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유일성의 가치를 가상의 세계로 확대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바로 대체 불가능 토큰, NFT(Non Fungible Token)다. 서로 다른 비트코인은 ...

    2021.03.18 07:09:01

    BTS 앨범을 토큰으로 발행한다면…대체 불가능 토큰 'NFT' 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