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남들 올릴때, 케이뱅크는 내렸다...아담대 고정금리 대폭 인하

    케이뱅크가 100%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의 누적 취급액 1조원 돌파를 기념해 고정금리형 혼합금리(이하 고정금리) 상품의 금리를 대폭 인하했다.금리 인상기에 이자 부담을 느끼는 기존 대출자의 '고정금리 갈아타기' 수요에 맞춰 금융비용 부담을 경감한다는 취지다.케이뱅크는 14일부터 아담대 고정금리 상품의 금리를 전 고객에 대해 연 0.50%포인트 낮춘다고 밝혔다. 인하된 금리는 총 한도 1000억원까지 우선 적용된다.이에 따라 케이뱅크 고정금리 상품의 최저금리는 연 4.00%에서 연 3.50%(14일 기준)로 낮아졌다. 은행연합회 공시 기준 지난달 주요 시중은행의 담보대출 고정금리 상품의 최저금리가 연 3.7~4%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케이뱅크 아담대 고정금리는 연 0.2~0.5% 포인트 가량 낮은 셈이다.이번 금리인하 특판으로 케이뱅크 아담대 고정금리 상품의 금리는 격차를 더욱 확대하며 금융권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다. 고객 모두 아무런 조건 없이 우대금리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점도 케이뱅크 아담대의 장점이다.케이뱅크는 금리 인상이 본격화되며 이자에 대한 부담과 향후 금리 인상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고객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금리를 낮췄다.실제로 지난해 8월 전까지 10%에 못 미쳤던 케이뱅크 아담대 고객 중 고정금리를 선택한 신규 고객의 비중은 꾸준히 늘어 지난달엔 변동금리보다 커졌다.특히 케이뱅크는 기준 금리 인상으로 전 금융권이 아담대 금리를 올리는 상황에서도 고객부담을 줄이기 위해 금리 인하를 결정했다.아담대는 대환대출(최대 10억원), 생활안정자금대출(최대 1억원)을 제공한다. 는 아담대를 내놓으며 업계 최초로 전자상환위임장을 도입해 대출신청부터 대출

    2022.02.15 09:08:26

    남들 올릴때, 케이뱅크는 내렸다...아담대 고정금리 대폭 인하
  • 케이뱅크, 예·적금 금리 파격 인상

    [비즈니스 플라자]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12월 13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최대 0.6%포인트 인상한다. ‘코드K 정기예금’의 금리는 가입 기간별로 1년 이상은 연 1.50%에서 2.00%로, 2년 이상은 연 1.55%에서 2.10%로 높인다. 금리 상승 폭이 가장 큰 것은 3년 이상이다. 연 1.60%에서 2.20%로 0.6%포인트 금리를 올렸다.코드K 정기예금은 복잡한 조건 없이 가입만 하면 최고금리를 받을 수 있고 ‘금리 보장 서비스’ 혜택도 제공한다. 금리 보장 서비스는 가입 후 14일 이내에 금리가 오르면 해지 후 재가입과 같은 절차 없이 인상된 금리를 예금의 가입일부터 소급해 적용해 주는 서비스다.만약 금리 보장 서비스를 이용 중인 고객이 이달 1일 코드K 정기예금을 연 1.50%(1년)에 가입했다면 자동으로 연 2.00%의 금리를 예금 가입일부터 적용 받게 되는 것이다.적금 금리도 상품과 가입 기간별로 인상 폭을 조정했다. 케이뱅크는 최고 연 2.5% 금리를 제공한다. 예컨대 ‘주거래 우대 자유적금’의 기본 금리는 1년 이상은 연 1.35%에서 1.70%, 2년 이상 연 1.40%에서 1.80%, 3년 이상 연 1.45%에서 1.90%로 각각 올렸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1.12.19 06:00:13

    케이뱅크, 예·적금 금리 파격 인상
  • ‘흑자 전환’ 케이뱅크, 출범 이후 첫 채용연계형 인턴 선발

    케이뱅크가 출범 후 처음으로 전 직군에 걸쳐 채용연계형 인턴을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케이뱅크 관계자는 “채용연계형 인턴 선발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인턴 기간 금융업의 미래라 할 수 있는 테크핀(TechFin) 기반의 인터넷 전문 은행 전반을 직접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회사에 따르면 인턴십 기간 중 월 300만원 급여를 지급한다. 우수 선배직원과 일대일 매칭을 통한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실무 역량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새로운 환경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채용 절차는 전 과정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전형은 ‘서류접수-인성검사-면접’으로 이뤄지며 정보기술(IT) 분야는 코딩테스트, 데이터 분야는 사전과제가 주어질 예정이다.모집 직무는 IT, 마케팅, 데이터, 리스크, 준법, 재무·회계, 경영지원 등 총 7개 분야이며, 두 자릿수 규모로 선발 예정이다. 모집 대상은 2021년 2월 이후 4년제 대학 졸업자 및 2022년 8월 졸업예정자다. 이달 24일까지 케이뱅크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합격자는 내년 1월 5일부터 3개월간 인턴십 과정을 완료하고 별도 정규전환 심사를 통과하면 내년 4월 케이뱅크 정규직으로 최종 입사하게 된다. 한편, 케이뱅크는 올해 3분기 약 168억원의 잠정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지난 1분기(-123억원)와 2분기(39억원)의 손익을 감안하면 3분기 누적으로 84억원의 순이익을 기록, 출범 이후 4년여 만에 연간 누적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1.11.16 13:17:15

    ‘흑자 전환’ 케이뱅크, 출범 이후 첫 채용연계형 인턴 선발
  • 토스뱅크 출범 초읽기…인터넷은행 '삼각구도' 재편

    간편 송금 앱으로 출발한 토스의 인터넷전문은행(인터넷은행) 출범이 가까워지면서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로 재편된 경쟁 구도에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3수’ 끝에 2019년 말 금융당국으로부터 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받았고, 올해 2월 금융당국에 본인가를 신청했다. 금융위원회는 이달 26일 정례회의에서 토스뱅크 본인가를 공식 안건으로 상정할 것으로 보인다. 토스뱅크는 본격적인 경쟁에 앞서...

    2021.05.12 20:13:13

    토스뱅크 출범 초읽기…인터넷은행 '삼각구도' 재편
  • 인터넷은행 새판 짜기…4가지 관전 포인트

    [스페셜 리포트] 출범 5년째를 맞은 인터넷 전문은행(인터넷 은행)이 대대적인 새판 짜기를 예고하고 있다. 선두 기업인 카카오뱅크는 주식 시장 상장을 통해 ‘메기’에서 ‘공룡’으로의 변신을 예고한다. 한동안 위기를 겪은 케이뱅크는 2030세대 가입자와 함께 수신액이 크게 늘어나며 부활했다. 간편 결제 시장의 선두 업체인 비바리퍼블리카의 토스뱅크도 출격을 앞두고 있다. 기존 금융지주사들도 인터넷 은행 ...

    2021.05.10 07:42:52

    인터넷은행 새판 짜기…4가지 관전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