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코나투스 택시동승 서비스, 28일부터 합법화···규제 샌드박스 첫 합법화 사례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모빌리티 스타트업 코나투스의 자발적 동승 중개 서비스가 28일부터 법안으로 발효된다. 코나투스는 이전까지 안전상의 이유로 운영되지 않았던 택시 동승 문제점을 보완해 2019년 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했다. 같은 해 7월 규제 샌드박스 모빌리티 1호 사업자로 지정 받고, 호출 플랫폼 반반택시 서비스를 출시했다. 반반택시는 24시간 이용 가능한 일반호출과 같은 방향의 승객끼리 동승 후 요금을 나눠 내는 반반호출(동승호출) 서비스다.반반호출은 서울 지역 내에서 출발지 간 거리 1km 이하인 승객 중 중복 구간에 따른 이용 요금 할인 혜택이 있는 승객을 자동으로 매칭해 30%~50% 요금 할인을 제공한다. 택시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시간대인 밤 10시부터 오전 10시까지 운영해 승차난을 해소해주고 있다. 승객 입장에서는 택시 요금이 절약되고, 택시 기사 입장에서는 별도의 호출료를 수익으로 가져갈 수 있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는다. 특히 승객들의 안전한 탑승을 위해 ▲본인 실명 확인 ▲본인 명의 신용카드 등록 ▲같은 성별끼리 탑승 ▲좌석 앞뒤 분리 지정 ▲동승 전용 보험 장치를 마련했다.반반호출 서비스 초기에 서울 12개 구, 심야시간(밤 10시~새벽4시)에만 이용이 가능했으나, 점차 서비스의 안전성을 증명하면서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지정 조건 완화 신청이 승인돼 2020년 7월부터 서울 전역에서 밤 10시부터 오전 10시까지 확대 운영했다.코나투스는 규제 샌드박스 내에서 약 2년 간 반반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며 택시 동승의 안전성과 실효성을 입증했고, 2021년 8월 택시운송사업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시행령과 시행규칙이 보완하면서 마침내 오는 1월 28일

    2022.01.26 17:59:03

    코나투스 택시동승 서비스, 28일부터 합법화···규제 샌드박스 첫 합법화 사례
  • [신년기획④] 2021년 시리즈A·B 투자 유치한 스타트업, 올해 꼭 OOO 이룬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2022년 임인년 새해 스타트업 대표가 이루고 싶은 꿈은 무엇일까. 코나투스·플러그링크·브라운백커피·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넷스파 대표가 꿈꾸는 올해 이루고 싶은 꿈을 들어봤다. “택시 호출 뿐 아니라 다양한 이동수단 아우르는 수퍼앱 만들 것”김기동 코나투스 대표“올해 목표는 택시 호출뿐만 아니라 다양한 이동수단을 아우르는 수퍼앱으로 성장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현재 독점 플랫폼 구조에서 벗어나 다양한 플랫폼 사업자 간 건강한 경쟁이 가능한 산업구조를 만드는데 저희 코나투스가 기여하고 싶습니다.” 김기동(41)  창업연도 : 2018년  사업분야 : 모빌리티 플랫폼, 가맹택시(반반택시 그린) 운영  성과 : 누적 투자금 90억 원코나투스는 상생 기반 모빌리티 오픈 플랫폼이다. 택시 호출 플랫폼 ‘반반택시’를 중심으로 B2G, B2B, 지역전화콜사업자 등을 연결하는 사업 모델을 선보이며 택시 업계와 고객이 상생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전개 중이다. “전기차 충전, 집 밥처럼 언제나 접할 수 있게 만들어야죠” 강인철 플러그링크 대표 “올해 플러그링크의 목표는 전기차 충전기를 1만개 설치하고, 사용자 기반 서비스를 강화해 브랜드 경험 NO.1 전기차 충전 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입니다. 현재 우리나라는 미래 모빌리티인 전기차를 빠르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전기차 보급과 더불어 충전 인프라가 균형 있게 구축되어야 유연하게 전기차 시대로 전환될 수 있기에, 전기차를 휴대폰처럼 쉽게 충전할 수 있는 ‘전기차 집 밥’ 충전 인프라를 충분히 구축하는 것이 저희의 목

    2022.01.06 08:57:10

    [신년기획④] 2021년 시리즈A·B 투자 유치한 스타트업, 올해 꼭 OOO 이룬다
  • 택시 상생 플랫폼 반반택시, 전년 대비 호출 1200% 증가···지자체와 협업 사업도 빠르게 확장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모빌리티 플랫폼 반반택시의 호출 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1200%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반반택시는 ICT 규제샌드박스 모빌리티 1호 사업자로 승객이 함께 택시를 타고 요금을 나눠 내는 반반호출을 중심으로 2018년 8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국토부로부터 여객가맹사업 면허를 획득해 서울과 경기를 중심으로 반반 ‘그린’ 서비스를 운영해 왔다. 최근 택시 조합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지역단위 사업모델인 ‘리본택시’ 가 좋은 호응을 얻으며 빠르게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반반택시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호출과 운송이 올해 2분기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200%이상 증가했고, 전국 택시기사의 40% 수준에 해당하는 11만명이 회원으로 가입해 전국 단위 서비스를 눈앞에 두고 있다. 배차성공률 70%, 평균 배차거리(택시가 잡히는 평균 거리) 600m 이내로 업계 평균을 상회하는 등 서비스 질 측면에서도 성장하고 있다.  최근 B2G와 B2B로 사업영역을 확대한 점 또한 눈에 띈다. 반반택시가 추진하는 B2G사업은 지자체 및 지역택시조합, 전화콜센터에 반반택시 호출 플랫폼을 오픈해 함께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지속적으로 상생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반반택시가 플랫폼을 공급한 ‘수원e택시’는 각 지자체가 추진 중인 공공 택시호출사업의 대표적인 성공모델로 평가받고 있으며, 지역 택시 조합과의 상생을 목표로 추진한 ‘리본택시’사업 또한 광주, 제주에 이어 충북, 경남, 경기도로 빠르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B2B 사업 또한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최근 KST인텔리전스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KST인텔리전스가 추진하는

    2021.08.19 10:13:25

    택시 상생 플랫폼 반반택시, 전년 대비 호출 1200% 증가···지자체와 협업 사업도 빠르게 확장
  • 택시기사, 점수로 평가한다···반반택시, 업계 최초 서비스 항목별 운행평가 시스템 도입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모빌리티 플랫폼 반반택시, 리본택시 운영사 코나투스는 업계 최초로 ‘서비스 항목별 운행 평가 시스템'을 도입한다.그동안 택시업계의 골칫거리였던 원치 않는 대화, 난폭 운행, 악취 등 승객들의 주요 불만 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유료서비스와 평가시스템을 도입해 왔으나 아직까지 제대로 된 솔루션을 제공하지 못했다. 기존의 평점시스템은 별 다섯 개를 만점으로 고객별로 상이한 기준에 따라 기사 평가가 이루어져 실질적인 서비스 개선으로 이어지기에 근본적인 한계가 있었다. 기사가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더라도 좋은 기사로 평가를 받기도 하고, 서비스가 불량한 기사로 평가 받을 수 있었다.코나투스는 기존 평가 시스템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서비스 항목별 운행 평가 시스템’을 내놨다. 이 시스템은 개별 서비스 항목별로 평가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객관적인 평가가 가능하다. 승객이 운행 완료 후 5가지 항목(△급정거/급가속은 싫어요 △내비게이션 대로 가주세요 △조용히 가고 싶어요 △악취 없는 이동 △기타 불편 사항)의 수행 여부를 앱에서 체크한다. 5가지 항목을 모두 다 지키면 100점, 그렇지 않았다면 항목별로 점수가 차감된다. 승객의 평가는 익명으로 안전하게 전송되며, 다시 탑승하고 싶지 않은 기사로 설정하면 향후 배차에서 제외할 수도 있다.기사는 기사 앱을 통해 자신의 서비스 점수를 확인할 수 있다. 100점 만점의 종합 점수와 함께 항목별 점수까지 확인 가능하다. 전체 평균과 비교해 스스로 어떤 항목이 부족한지 파악할 수 있다. 플랫폼은 개선에 필요한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기사 주도적 서비스 혁

    2021.08.02 13:35:39

    택시기사, 점수로 평가한다···반반택시, 업계 최초 서비스 항목별 운행평가 시스템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