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공기업 징계 처분 18% 증가…한국철도공사 123건 1위

    공기업 임직원에 대한 징계 건수가 2021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임직원에 대한 징계 처분이 가장 많았던 곳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였다. 고발이 가장 많았던 곳은 한국마사회였다.29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36개 공기업(시장형?준시장형)을 대상으로 2021년 임직원 징계처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총 650건의 징계 처분과 15건의 고발이 있었다.이번 조사는 재심 처분 등을 반영해 올해 1분기 공시를 기준으로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이뤄진 징계·고발 내역과 주요 사유를 집계했다.‘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과 ‘공기업·준정부기관의 인사운영에 관한 지침’ 등 관련 법·규정에 따르면 공기업은 소속 임직원이 법령 위반, 직무상 의무를 위반할 시 징계를 내리고 있다. 그 정도가 비위행위로 중할 경우, 징계 처분과 함께 검찰·경찰 등 수사기관 또는 감사원에 수사·감사를 의뢰해야한다.36개 공기업의 징계 건수는 2020년 551건에서 2021년 650건으로 99건(18%) 증가했다. 고발 건수는 2020년 전체 7건에서 2021년 15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징계 처분에서 고발이 차지하는 비율도 2020년 1.3%(7건)에서 2021년 2.3%(15건)로 1%p 증가했다.임직원(현원) 수 대비 징계 처분이 차지하는 비율도 늘었다. 전체 공기업의 2020년 임직원 수는 14만4782명에서 2021년 14만5043명으로 261명 증가했다. 이에 따라 임직원 수 대비 징계 건수 비율도 0.38%에서 0.45%로 0.07%p 증가했다.2021년 기준 징계 건수가 가장 많았던 공기업은 코레일(123건)이었다. 코레일은 올해 6월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1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도 지속적인 철도 사고 발생으로 재난 및 안전관리에서 최하 등급인 'E'

    2022.06.29 09:54:29

    공기업 징계 처분 18% 증가…한국철도공사 123건 1위
  • 손병석 사장도 짐쌌다…16년 동안 아무도 임기 못 채운 한국철도 ‘수난사’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이 임기를 9개월 남기고 결국 중도 사퇴했다. 2019년 3월 취임한 손 사장은 당초 임기가 2022년 3월까지였으나 ‘2020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경영 관리 부문의 성과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하면서 한국철도공사는 역대 사장들의 중도하차 흑역사를 되풀이하게 됐다.한국철도공사는 6월 발표된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중간 정도 수준인 ‘보통(C)’ 등급을 받았으나 경영 관리 부문에서 최하 등급인 ‘아주미흡(E)’ 등급을 받았다. 여기에 2020년 발생한 중대재해로 인해 손 사장은 기관장 경고 조치까지 받았다.2022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둔 가운데 최근 5년간 한국철도공사의 산업재해 사망자는 2016년 7명, 2017년 6명, 2018년 2명, 2019년 2명, 2020년 1명 등 총 18명으로 나타났다.‘2019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는 한국철도공사가 고객 만족도 조사(PCSI)를 진행하면서 직원 208명이 고객인 척 설문조사에 참여해 결과를 조작한 것이 드러났다. 이 사건으로 한국철도공사는 낙제점인 ‘미흡(D)’ 등급을 받고 손 사장은 기관장 경고 조치를 받았다. 이 때문에 한국철도공사 직원들은 성과급도 받지 못했다.2019년 12월에는 감사원의 2018년 회계연도 공공기관 결산 감사에서 한국철도공사가 1000억원이 넘는 적자를 내고도 3000억원 가까운 흑자를 낸 것으로 속여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밝혀져 논란을 빚기도 했다.한국철도공사는 2005년 1월 철도청에서 공사로 전환한 뒤 16년 동안 9명의 사장이 거쳐 갔으나 모두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중도 사퇴한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손 사장의 전임인 8대 오영식 전 사장은 강릉선 KTX 탈선 사고

    2021.07.06 07:37:36

    손병석 사장도 짐쌌다…16년 동안 아무도 임기 못 채운 한국철도 ‘수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