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코오롱판 펭수’ 나올까…캐릭터 키우는 코오롱FnC

    코오롱FnC가 캐릭터 지식재산권(IP) 사업 강화에 나선다. 첫 타자로 대표 브랜드인 코오롱스포츠의 남극 펭귄 캐릭터 ‘오스키’가 선택됐다. 오스키와 비슷한 디자인으로, 2019년 시장에 나온 EBS 인기 캐릭터 ‘펭수’보다 4년 빨리 창작됐지만 최근까지도 별도로 오스키를 활용하거나 관련 사업을 진행하지 않았다. 최근 코오롱FnC가 캐릭터 IP 사업을 위해 오스키 디자인을 리뉴얼하는 등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오스키와 함께 급성장하는 자회사 ‘왁’에서는 와키 캐릭터를 알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접근성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제고하겠다는 전략이다.장롱 속 묵혀 둔 ‘오스키’ 꺼냈다코오롱FnC가 최근 코오롱스포츠 브랜드 캐릭터 ‘오스키’를 다시 등장시켰다. 12월 말까지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서 진행하는 지구 환경 캠페인 ‘좋아지구 있어’에 8m 크기의 대형 오스키 조형물을 앞세운다. 오스키는 2015년 코오롱스포츠가 시그니처 헤비다운 안타티카의 스토리텔링 마케팅을 위해 제작한 캐릭터다. ‘1세대 한국 정착 펭귄’이라는 설정으로, 코오롱스포츠가 1988년부터 이어 온 남극 탐사 지원 사업과 연계해 브랜드의 정체성을 알리는 역할이다. 코오롱FnC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2017년 9월 오스키와 오스키의 여자 친구 ‘제니’라는 펭귄 캐릭터를 사용한 콘텐츠가 처음 게재됐다. 코오롱FnC는 2015년 오스키를 활용한 마케팅을 짧게 진행한 이후 오스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않았다. 내부에서 사업 전략을 구상할 때 오스키가 브랜드에 미치는 마케팅 효과와 긍정적인 영향이

    2022.12.14 08:49:46

    ‘코오롱판 펭수’ 나올까…캐릭터 키우는 코오롱FnC
  • 코오롱FnC, 서울대 산학협력 R&D 강화…아웃도어 기술력 제고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의 기술 개발(R&D)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특히, 안타티카를 중심으로 기술력을 제고하고 있다. 안타티카는 2011년 남극 운석 탐사단 대원들의 피복 지원을 계기로 개발한 헤비다운이다. 코오롱FnC는 서울대학교 의류학과와 서멀 마네킹(의복의 보온성 측정을 위한 등신대 인체 모형)을 활용한 공동연구를 통해 보온성을 한층 더 강화했다. 보온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충전재, 다운의 배치에도 신경을 썼다. 영하의 날씨에 노출됐을 때 상품 내부의 온도를 고르게 유지할 수 있는 다운량을 인체 부위별로 살펴보고 최적의 다운 중량을 도출했다. 등판 상단과 소매 상단에 발열다운을 적용해 보온성을 높였다. 충전재 외에도 안타티카에 적용된 다양한 소재들이 체온 조절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도 객관적 평가를 실행했다.안타티카 프리미어는 지난해에 이어 로로피아나의 그린스톰시스템 소재를 적용했다. 특수개발된 발수 공법으로 빗방울을 튕겨내는 기능이 있으며 먼지도 덜 달라붙는 장점이 있다. 또한 PFC(과불화화합물) 발수처리가 아니라 식물성 재생 원료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특히, 이번 시즌에는 단일 소재로만 제작한 '안타티카 랩'을 처음 선보인다. 안타티카 랩은 100% 한가지 소재로만 상품을 만드는 코오롱스포츠만의 상품 라인이다. 이는 코오롱FnC가 올 해 선언한 ESG 경영 전략인 리버스(REBIRTH)의 첫번째 단계다. 코오롱스포츠 브랜드 매니저 박성철 상무는 "상품성과 지속가능성 두 가지 모두 선도하는 아웃도어 브랜드로 고객과 끊임없이 소통

    2022.11.21 10:31:04

    코오롱FnC, 서울대 산학협력 R&D 강화…아웃도어 기술력 제고
  • '젊어지는' 코오롱스포츠, 배우 김태리 모델 발탁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배우 김태리를 모델로 발탁하고 본격적으로 FW(가을겨울)시즌을 시작한다. 코오롱FnC는 아웃도어 초심자는 물론 가벼운 트레일 러닝, 자전거, 캠핑까지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을 하는 김태리의 모습을 광고 영상에 담았다. 영상은 유튜브 공식 채널 등에서 1일부터 시청 가능하다. 김태리를 모델로 선정한 것은 MZ세대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올 하반기 코오롱FnC는 기존 고객뿐 아니라 신규 고객을 적극 유치하기 위해 나선다.코오롱FnC의 조사에 따르면 코오롱스포츠는 올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150%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에 코오롱FnC는 아웃도어의 성수기라고 할 수 있는 하반기에도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차별화된 상품 전략을 내놓을 계획이다. 플리스와 헤비다운 판매로 바로 이어지는 타 브랜드와는 달리, 가을겨울 기온에 맞는 상품을 반 발짝 앞서 출시한다. 이 밖에도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통해 새로워지는 코오롱스포츠의 모습을 보여준다.   코오롱스포츠 박성철 브랜드 매니저는 "내년이면 코오롱스포츠 론칭 50주년"이라며 "우리나라의 레저 문화를 이끌어 온 만큼, 이번 시즌은 내년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더욱 특별하게 준비했다. 항상 새롭게 발전하는 코오롱스포츠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최수진 기자 jinny0618@hankyung.com 

    2022.09.01 09:24:23

    '젊어지는' 코오롱스포츠, 배우 김태리 모델 발탁
  • '코오롱스포츠 중고 옷 받아요' 릴레이-코오롱FnC 중고마켓 서비스 론칭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중고마켓 솔루션 ‘릴레이'를 운영하는 마들렌메모리는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과 함께 코오롱스포츠의 중고의류 보상판매 프로젝트 ‘솟솟릴레이'를 1일 론칭한다.‘솟솟릴레이'는 코오롱스포츠 고객의 중고의류를 수거하고, 이에 대한 보상으로 코오롱몰에서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하는 보상판매 프로젝트다. 고객은 코오롱몰에 연결된 솟솟릴레이 웹사이트를 통해 간편하게 보상판매를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즉시 포인트를 지급받을 수 있다. 고객으로부터 수거한 중고의류는 재상품화를 거쳐 판매될 계획이다.솟솟릴레이는 코오롱FnC ESG 캠페인이자, 자사몰인 코오롱몰을 활성화하는 D2C 프로그램이다. 릴레이는 지난 1월부터 코오롱인더스트리와 협력해왔으며, 솟솟릴레이 운영에 필요한 기술, 물류, 운영 솔루션을 통합 제공한다.유재원 마들렌메모리 대표는 “솟솟릴레이는 국내 패션 대기업과 중고마켓 솔루션 스타트업이 협력하는 최초의 사례이며, 앞으로 다양한 패션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패션 중고시장을 완전히 새롭게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khm@hankyung.com 

    2022.04.01 11:30:23

    '코오롱스포츠 중고 옷 받아요' 릴레이-코오롱FnC 중고마켓 서비스 론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