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역사상 최대 규모 SDR 발행…개발도상국에 2750억 달러 지원”

    [이주의 한마디]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역사상 최대 규모 SDR 발행…개발도상국에 2750억 달러 지원”국제통화기금(IMF)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봉착한 빈국들을 주로 지원하기 위해 특별인출권(SDR)을 6500억 달러(약 747조원) 증액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8월 2일 보도했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유행) 위기에 맞서 글로벌 유동성을 늘리려는 목적이다.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이번 결정은 모든 회원국이 혜택을 보게 될 역사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하면서 위기의 시기에 세계 경제에 큰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그는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애쓰는 취약 국가들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이번에 승인된 SDR 증액안은 8월 23일부터 발효된다. 새로 증액된 SDR은 현재 기여 비율에 따라 IMF 회원국에 배분되며 저소득 국가를 포함한 개발도상국과 신흥국에 약 2750억 달러(약 316조원)가 할당될 예정이다.SDR은 IMF가 발행하는 것으로 화폐와 비슷한 개념이다. IMF·회원국·국제기구 등 공적 부문에서만 제한적으로 사용된다. SDR 보유 국가는 국제 수지 악화 시 SDR을 다른 회원국의 달러와 유로 등 통화로 교환할 수 있다.IMF는 2009년 세계 금융 위기 때도 그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SDR 2500억 달러(약 287조원) 상당을 회원국에 배분한 바 있다.게오르기에바 총재는 “SDR을 할당받은 선진국이 자금을 필요로 하는 발전도상국에 이를 다시 돌리도록 실행 가능한 방법을 해당 회원국과 적극적으로 협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그는 이어 선진국이 IMF의 저소득국을 대상으로 양도성 융자 제도인 ‘빈곤 감축·성장 트러스

    2021.08.09 06:00:01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역사상 최대 규모 SDR 발행…개발도상국에 2750억 달러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