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하나만 낳아 잘 키우자는 요즘 부모들이 쓰는 앱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아이 한 명을 위해 온 가족이 지갑을 연다는 ‘텐포켓’, 금처럼 귀하게 여기고 아낌없이 키운다는 ‘골드키즈’, ‘맘코노미’ 등의 신조어가 꾸준히 생겨나면서 키즈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포브스가 추산한 육아 서비스, 앱 등 키즈 시장 경제 규모는 약 460억 달러 수준이며, 국내에서도 ‘키즈 이코노미’ 성장에 따라 부모들을 겨냥한 다양한 상품, 서비스, 콘텐츠들을 선보이고 있다. 아이들의 놀이부터 교육까지… 온라인 클래스 플랫폼 구독 서비스 ‘클래스101+’  클래스101이 19,000원에 구독 서비스에 포함된 클래스를 무제한으로 수강 가능한 ‘클래스101+’를 선보였다. 크리에이티브(취미), 머니, 커리어, 키즈 등 25개의 카테고리 클래스를 마음껏 들을 수 있게 된 만큼 보육자부터 자녀까지 함께 배울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키즈 분야의 경우 영·유아 발달에 도움 되는 놀이교육부터 육아 노하우를 담은 클래스까지 있어 아이들 뿐 아니라 보육자를 위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키즈 카테고리는 ‘아이 교육’과 ‘부모 교육’ 2개의 카테고리로 구성돼 있다. ‘아이 교육’ 카테고리에서는 미술/공예, 요리, 자연/과학, 수학/코딩, 사회/경제, 건강, 언어, 음악, 특별활동 등 아이들이 즐기며 배울 수 있는 다양한 클래스들이 있으며, ‘부모 교육’에서는 육아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클래스부터 자녀교육 관련 클래스까지 세분화돼 있다.  한편, 클래스101은 SK브로드밴드와 협업해 B tv에서 ‘클래스101+’ 구독 서비

    2022.09.23 15:24:36

    하나만 낳아 잘 키우자는 요즘 부모들이 쓰는 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