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주식·보험·은행에 이어 모빌리티까지…토스, 타다 새 주인 된다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가 택시 가맹사업을 하는 타다를 전격 인수한다. 모빌리티 진출로 금융 서비스 확대를 원하는 토스와 자금 사정이 어려워진 타다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이하 토스)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브이씨엔씨(이하 타다) 지분 60% 인수를 결정하고 3사 간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주식 인수계약은 타다가 신주를 발행하고 토스가 사들이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금액은 비공개다. 이번 투자금은 모두 타다의 성장을 위해 쓰여질 계획이다. 주식 인수계약은 이르면 이달 안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후 토스는 올해 말 새로운 타다 서비스를 선보일 방침이다. 택시호출 플랫폼 카카오T가 서비스 이용에 대한 결제 방식에 카카오페이를 탑재한 것처럼, 타다 호출 서비스 이용에 토스의 간편결제를 적용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또한 타다 브랜드는 물론 지난 8월 타다 신규 대표이사에 선임된 전 이정행 최고기술책임자(CTO)의 대표이사직도 그대로 유지한다. 토스는 최근 송금뿐 아니라 주식·보험·은행까지 전방위적으로 확장하며 2000만 고객을 확보했다. 여기에 타다와 타다의 모회사 차량공유업체 쏘카의 900만 고객을 더해 금융 결제 시너지를 내겠단 계획이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국내 택시시장 규모는 연간 매출액 기준 약 12조 원에 달하고, 절반 정도가 호출 앱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어 토스의 결제사업 등 여러 금융서비스와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토스는 창업 후 지속적으로 사업 모델이 고착화된 시장에 진출해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편리

    2021.10.10 06:00:30

    주식·보험·은행에 이어 모빌리티까지…토스, 타다 새 주인 된다
  • 토스, 타다 인수···12조원 택시 결제 시장 뛰어든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타다금지법 등 논란의 중심에 섰던 타다가 핀테크 스타트업 토스에 인수됐다. 토스는 이번 타다 인수로 모빌리티분야에 진출한다. 토스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는 타다 운영사 VCNC 지분 60%를 확보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8일 발표했다. VCNC는 쏘카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인수합병은 VCNC가 발행한 신주를 비바리퍼블리카가 사들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국내 택시시장 연간 매출 12조원 중 절반 정도가 호출 앱을 통해 이뤄지고 있어 토스의 결제사업 등과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타다를 만든 VCNC 팀의 우여곡절 스토리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타다: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초상’이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khm@hankyung.com 

    2021.10.08 18:04:28

    토스, 타다 인수···12조원 택시 결제 시장 뛰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