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쿠팡, 유통단계 최소화로 탄소발자국 감축…친환경 포장·배송도

    [유통업계 ESG 리더]쿠팡은 상품 매입부터 배송까지 쿠팡이 모두 책임지는 엔드투엔드(End-to-End) 혁신을 이뤄내 유통단계를 혁신적으로 줄였다. 특히 쿠팡은 전국 30개 지역에 100개 이상의 물류 인프라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 인구의 70%가 쿠팡 배송센터로부터 10km 이내에 거주할 정도다. 이를 통해 제품 생산과 유통, 배송, 소비 등 과정에 따라 발생하는 탄소량을 의미하는 탄소발자국(carbon footprint)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효과를 얻었다.긴 유통단계는 매 단계 제품을 운반하기 위한 차량 운행으로 에너지 사용이 늘고, 유통단계별 포장이 늘어나 폐기물이 많이 발생한다. 전과정을 직접 운영하면 빠르고 효율적일 뿐 아니라 친환경적이다. 또 쿠팡은 활전복이나 꽃게 등 신선한 식재료를 현지 직송으로 배송하도록 지난해 미니 물류센터를 론칭하고 현지에서 검수·검품을 진행, 소비자에게 가는 단계를 줄였다.쿠팡은 2020년에만 5000억원 이상을 R&D와 자동화 설비에 투자했다. 자동 포장 시스템과 자동 분류기 등 첨단 인프라 투자와 인공지능을 이용한 업무 동선 효율화를 통해 직원들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돕는다. 쿠팡의 AI(인공지능) 배송 시스템은 매일 배송 캠프로 들어오는 물량과 그날 출근 인원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 직원마다 적합한 물량을 배정해준다. 또 각 직원에게 실시간으로 최적의 동선을 제안한다. 쿠팡 물류센터에 도입한 AGV(자율 운반 로봇)와 오토 배거(자동 포장기) 등 자동화 시스템은 직원들의 업무 강도를 크게 낮춰준다.친환경 포장도 쿠팡의 특징이다. 직매입한 제품을 직접 포장하고, 직고용 배송 직원이 배송의 전과정을 이해해 안전하게 배송하니 과

    2022.07.06 09:21:23

    쿠팡, 유통단계 최소화로 탄소발자국 감축…친환경 포장·배송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