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에 469억원 투자... '3차 증설'

    효성첨단소재가 전북 전주공장에 469억원을 투자해 탄소섬유 생산라인을 증설한다. 내년 4월까지 연산 2500톤을 증설해 총 9000톤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한다. 앞서 2020년, 2021년에 이은 3차 증설이다.이번 증설은 수소차의 연료탱크와 압축천연가스(CNG) 고압용기, 태양광용 단열재 등 친환경 제품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한 목적이다. 수소경제 활성화에 따라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등 수소저장, 운반에 쓰이는 고압용기의 수요는 크게 증가하고 있다. 또, 세계 여러 나라에서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지원 정책을 확대함에 따라 태양광 발전 등에 사용되는 탄소섬유 수요도 크게 증가하는 추세이다.효성첨단소재는 2011년 독자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최초로 고강도 중탄성 탄소섬유 ‘탄섬(TANSOME®)’을 개발해 2013년부터 전주공장을 운영해오고 있다. ‘꿈의 소재’로 불리는 탄소섬유는 철에 비해 무게는 4분의 1 수준으로 가볍고 강도는 10배 높아 자동차, 풍력, 우주항공, 스포츠레저, 건축용 보강재 등 철이 사용되는 다양한 용도에서 대체 소재로 활용할 수 있다.지난 2019년 효성첨단소재는 2028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전주공장 탄소섬유 생산라인을 연산 2만4000톤까지 확대해 세계시장 점유율 10%로 탄소섬유 분야 글로벌 Top 3에 진입한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2022.03.02 17:22:33

    효성첨단소재, 전주 탄소섬유 공장에 469억원 투자... '3차 증설'
  • 타이어코드 밀고 탄소 섬유 끌고…효성첨단소재의 질주

    [스페셜 리포트] 한 주당 주가 100만원을 넘는 종목을 ‘황제주’라고 부른다. 한국 주식 시장에서는 황제주 자리를 바라보는 종목들이 몇 가지 있다. 올해 효성의 화학 계열사 효성첨단소재는 가파른 주가 상승으로 개미 투자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지난해 12월만 해도 15만원대를 오갔던 효성첨단소재의 주가는 2021년 9월 24일 87만7000원으로 최고점을 찍었다. 연말이 다가오면서 고점에서는 내려왔지만, 연초에 비해 주가는 4배 이상 올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증권가는 여전히 효성첨단소재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다. 키움증권은 12월 7일 효성첨단소재의 목표 주가를 10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한국 주식 시장에서도 현재 단 한 종목밖에 없는 황제주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는 효성첨단소재의 주력 산업인 타이어코드의 호황이 내년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 때문이다. 올해와 마찬가지로 타이어코드 시장은 빠듯한 수급에 따라 공급자들이 시장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할 것으로 보인다.‘본업’인 타이어코드 외에도 효성첨단소재가 신성장 동력으로 내세운 탄소 섬유와 아라미드의 성장세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특히 최근 효성첨단소재는 탄소 섬유와 아라미드의 생산 능력을 지속적으로 늘리면서 신소재 분야에서도 영향력을 넓혀 가고 있다.   타이어코드 재고 확보전에 덩달아 성장한 실적효성첨단소재의 올 한 해 실적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매번 분기 최대 실적을 갈아 치웠고 3분기에도 분기 최대 실적 기록을 세웠다. 2021년 3분기 효성첨단소재의 매출액은 9671억원으로 전년 대비 51.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398억원으로 전년 동

    2021.12.24 06:00:10

    타이어코드 밀고 탄소 섬유 끌고…효성첨단소재의 질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