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새해부터 쏟아지는 ‘테일 리스크’…글로벌 경제, 이대로 무너지나[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2020년대를 맞아 지난 2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엄청난 충격을 가져 왔다. 2022년에는 조금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 하지만 새해부터 세계 경제는 코로나19 사태 이외에도 테일 리스크가 발생하면서 증시와 암호화폐 시장을 중심으로 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통계학 관점에서 보면 자연·사회·정치·경제 현상은 평균치를 중심으로 대칭을 이루고 평균치에서 멀어질수록 발생 확률이 낮아지는 종 모양이 나타난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발생 확률이 낮은 현상이 나타나면서 정규 분포가 예상보다 훨씬 커져 꼬리가 두꺼워지는 테일 리스크가 발생하는 모습이다.각국 이기주의에 세계 경제 침체테일 리스크로 가장 먼저 꼽히는 것은 세계 경제가 장기적 불황에 빠질 수 있다는 가능성이다. ‘R(경기 침체)’ 공포를 넘어 ‘D(디플레)’ 공포가 빠르게 퍼진다는 의미다. 세계 경제는 현재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기를 겪고 있다. 최종적으로는 성장률과 함께 마이너스 국면에 빠지는 3M 시대가 다가올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미·중 경제 패권 전쟁에 대한 우려는 전형적인 롱 테일 리스크에 해당한다. 각국의 보호주의·이기주의·극우주의 세력의 득세, 중남미 지역의 핑크 타이드 물결 등으로 지금의 상황이 제2차 세계대전과 매우 흡사하다고 영국의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경고했다.미국 경제의 테일 리스크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탄핵과 제2의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재탄생될 것인지 여부에 달려 있다. 지난 1월 20일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주년을 맞았는데 국민의 지지도가 좀처럼 높아지지 않고

    2022.02.08 15:30:01

    새해부터 쏟아지는 ‘테일 리스크’…글로벌 경제, 이대로 무너지나[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