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대우건설, 중흥 개발 사업 노하우 흡수…미국 시장 정조준

    대우건설이 중흥그룹의 개발 사업 노하우를 흡수해 미국 시장 재진출을 본격화한다.대우건설 실무진과 정원주 중흥 부회장은 최근 9박10일 일정으로 미국 텍사스주를 방문했다. 신규 주거사업에 대한 현지 상황을 파악하는 동시에 관련 기관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이번 방문은 미국 부동산 개발 사업에 본격 진출하기 위해서다. 현지 사업여건을 확인하고 추가 사업 기회를 찾기 위해 마련됐다.미국 텍사스주는 저렴한 생활비와 주거비용,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산업의 지속적 유입으로 일자리 여건이 풍부하다. 이를 통해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위성도시 부동산 개발 사업이 활성화되고 있다. 대우건설과 중흥그룹은 이 지역의 개발 사업에 적극 참여하기로 결정했다.대우건설은 “개발 사업에 노하우가 풍부한 중흥과 마이애미 실버타운, 맨해튼 트럼프타워 등 미국 시장에서 경험을 가진 대우건설이 텍사스 사업을 함께 추진하며 본격적인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해외 시장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했다는 점에서 이 사업은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유호승 기자 yhs@hankyung.com

    2022.05.05 12:13:23

    대우건설, 중흥 개발 사업 노하우 흡수…미국 시장 정조준
  • '에너지 보고' 텍사스의 에너지 위기

    [리스크 관리 ABC] 필자는 미국에서도 춥다고 하는 미시간과 펜실베이니아 등에서 10여 년 가까이 살았다. 때때로 마주쳤던 폭설과 강추위 속에서 그나마 견딜 수 있었던 것은 안정적인 전기 공급 덕이었다. 그런 상황에서 전기와 통신이 끊기는 것은 바로 죽음을 의미하는데 강추위 속의 정전은 말 그대로 ‘킬러 리스크’다. 지난 2월 미국에서 섭씨 영하 20도의 강추위와 폭설, 정전, 수도 공급 중단 사태 속에서 40명이 넘...

    2021.03.18 07:10:02

    '에너지 보고' 텍사스의 에너지 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