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2030세대가 70%' …토스증권이 MZ세대를 사로잡은 비결

    토스증권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올해 2월 공식 출범한 후 벌써 다섯 차례 유상 증자를 결정했다. 특히 4월과 5월에는 한 달 사이에 유상 증자를 각각 두 차례씩 단행하며 몸집을 불렸다. 증자 후 토스증권의 자본금은 1000억원이 됐다. 토스증권이 금융 당국으로부터 증권업 인가를 받기 전 자본 규모가 300억원대였던 점을 고려하면 출범한 후 3배 정도 증가한 셈이다. 이에 따라 1년 더 빨리 출범한 카카오페이증권의 자본금(770억원 수준) 규...

    2021.06.11 06:57:02

    '2030세대가 70%' …토스증권이 MZ세대를 사로잡은 비결
  • 개발자 블랙홀 된 '네카라쿠배당토'…치솟는 몸값에 중소업계 '한숨'

    [비즈니스 포커스] 게임업계를 시작으로 연일 쏟아지는 개발자 연봉 인상 소식에 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지난해 언택트(비대면) 비즈니스의 성장으로 거둔 이익을 인재들에게 환원함으로써 동반 성장하겠다는 취지로 여겨진다. 하지만 중소·중견기업 개발자들에겐 최근의 현상은 그저 ‘그림의 떡’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처우의 양극화가 심해진다면 중소기업들이 개발자를 채용하는 것이 더더욱 힘들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

    2021.03.18 07:08:01

    개발자 블랙홀 된 '네카라쿠배당토'…치솟는 몸값에 중소업계 '한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