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하드한 것은 약하고 소프트한 것은 강하다

    [서평]톰 피터스 탁월한 기업의 조건 | 톰 피터스 지음 | 김미정 역 | 1만9000원‘20세기 3대 경영서’ 중 하나로 선정된 ‘초우량 기업의 조건’의 저자이자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경영 구루 중의 구루’라고 칭한 톰 피터스가 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기업, 경영 리더들과 협력하며 40여 년 동안 일궈 온 데이터 중심 연구의 결실로 핵심 경영 전략이 담긴 책 ‘톰 피터스 탁월한 기업의 조건’을 출간했다. 포스트 코로나와 뉴 노멀 시대를 맞아 조직의 효율성과 기능 장애에 대한 그의 통찰력은 그 어느 때보다 적절하다. 톰 피터스는 40여 년 이상 현장의 엄격한 관찰을 기반으로 탁월함, 즉 엑설런스(excellence)에 대해 연구해 왔다. 엑설런스를 갖춘 리더와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그는 지금까지 경제와 경영을 주도하던 성과주의, 숫자에 목숨을 거는 행위 등의 한계를 지적한다. 기존의 가치관으로는 지속 가능한 발전이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즉 톰 피터스는 경영은 ‘하드한 것(수치·계획·조직도)’이 아닌 ‘소프트한 것(사람·관계·문화)’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한다. 기업은 사람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고 리더의 자리에 더 많은 여성을 선택하고 커뮤니티에 협조하며 영감을 주는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 이 모든 것이 세상을 조금 더 낫게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며 기업에는 성장과 수익성을, 개인에게는 명예로운 봉사의 삶을 위한 최선의 길이라고 말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늘어나고 있는 재택근무와 줌을 통한 현장 경영 환경 속에서 리더의 배려심과 긍정적 피드백 등 톰 피터스가 강조하는 ‘소프트 스킬’의 중

    2022.08.29 06:00:02

    하드한 것은 약하고 소프트한 것은 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