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미국발 통화하락 쓰나미…신흥국들 비상 깜빡이 켰다

    미국의 금리인상과 달러화 강세가 신흥국 전반의 통화가치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금융시장의 불안도 심화되면서 주요 신흥국들의 정책 대응에 이목이 쏠린다. 국제금융센터는 '최근 신흥국의 외환 및 금융시장 불안 대응 현황'에 대한 보고서를 내고, 주요 신흥국들의 정책 대응 현황에 대해 진단했다고 30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신흥국들은 외화자금 유입을 촉진시키거나 외환시장에 적극 개입하며 금융시장 불안에 대응하고 있다. 국가별 대응현황을 보면 인도는 인도중앙은행이 외국인 채권투자 규제를 완화하는 한편 역외차입 규제 완화 등으로 외화자금 유입 확대를 추진했다. 또한 수출입 경기 부양을 위해선 루피화 무역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다. 특히 인도는 역외차입 규제 완화에 대해선 올해 말까지 기업 역외차입 한도를 기존 75억달러에서 15억 달러 높이고, 투자적격등급 기업의 차입비용 한도 역시 100bp(1.00% 포인트, 1bp=0.01%포인트)로 상향조정했다. 수출금융에만 허용하던 은행의 역외차입금 운용 대상도 일시적으로 확대했다. 중국은 인민은행 등 정책당국이 채권시장 개방 확대 등으로 외국인 투자 유인을 강화하는 한편 위안화 중심의 역내 금융안전망 강화와 부동산 관련 불안 완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했다. 우선 채권시장 개방 확대에 적극 나섰다. 적격 외국인 기관투자자의 거래소 채권시장 참여를 허용했는데 해당 투자자들은 한 달 전부터 채권을 거래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파생상품과 중국 인민은행(PBOC)·중국 증권감독위원회(CSRC)가 인정하는 상품들에도 투자가 가능하도록 했다. 아울러 투자환경 개선을 위해서도 다양한 방안을

    2022.07.30 20:39:48

    미국발 통화하락 쓰나미…신흥국들 비상 깜빡이 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