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국포스증권, 찾아가는 투자 자문…베테랑들 팔 걷었다

    최근 증권사마다 계약직 직원들로 구성된 투자권유대행인(Financial Adviser, FA) 사업을 축소하는 분위기가 뚜렷하지만 한국포스증권은 이와 정반대의 행보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한국포스증권은 온라인 증권사이지만 지난 8월부터 FA 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있다. 이처럼 온라인 증권사에서 대규모 FA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8명의 FA들을 만나 이유를 들어봤다. 다년간의 보험영업 경험과 타 증권사의 FA로 활동해 온 베테랑 경력의 FA들이 한국포스증권에 새롭게 포진하면서 영업 활동에도 탄력이 붙고 있다.한국포스증권은 지난 8월부터 투자권유대행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한국포스증권은 온라인 펀드 판매 전문 회사로 과거 펀드슈퍼마켓을 운영한 펀드온라인코리아가 전신이다.지난 2013년 증권유관기관과 40여 개 자산운용사 등이 자본금을 출자해 설립했으나 해마다 적자를 거듭하다가 한국증권금융이 2018년 말에 유상증자를 통해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현재 한국증권금융은 한국포스증권 지분 52.25%를 보유한 최대주주이고, 자산운용사 39개 사 및 유관기관이 공동 출자해 19.6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최근엔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 업체인 파운트가 28.96%의 지분을 보유하며, 한국포스증권의 2대 주주로 합류하면서 경영 혁신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FA 제도는 2009년 2월 ‘자본시장통합법’이 시행되면서 처음 등장했다. FA들은 금융 투자 상품에 관한 전문 지식 등을 갖추고 자격증(펀드투자권유대행인)을 갖춰 금융 투자 회사의 위탁을 받아 금융 투자 상품 판매의 중개 업무를 수행하는 역할을 한다.FA가 되려면 펀드투자상담사, 증권투자상담사 등 전문 자

    2022.09.27 12:00:01

    한국포스증권, 찾아가는 투자 자문…베테랑들 팔 걷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