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글로벌 투자도 안전모드...'해외 주식 ETF' 인기몰이

    최근 주식시장 호황과 글로벌 경기 회복 추세에 따른 기대효과로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서학개미’들이 늘어나고 있다. 각 증권사들이 해외 주식 관련 시스템을 개선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출시하며 해외 주식투자에 대한 접근성도 높아졌다.글로벌 시장에서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금리 인상 등 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보다 안정적인 해외 주식 상장지수펀드(ETF)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자금 유입 상위 10종목 중 6종목이 ‘해외 주식 ETF’인 것으로 나타났다.지난해 해외 주식 ETF 시장 규모는 4조5000억 원을 기록해 전체 주식형 ETF 시장에서 10.8%의 비중을 차지했지만, 올해 해외 주식 ETF 시장 규모는 11조2000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자산 규모가 약 6조6000억 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주식 ETF 시장에서 해외 주식 ETF가 차지하는 비중도 22%가 됐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증시 호황에 힘입어 주식시장 전반의 가격 상승뿐만 아니라 ETF 시장으로 자금 유입이 크고 늘고 있는 것이다.한국예탁결제원 세이브로에 따르면 8월 초부터 9월 초까지 약 한 달간 서학개미들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알파벳으로 1억6176만 달러를 순매수했다. 다음으로는 아이셰어즈 아이복스 USB 투자등급회사채 ETF(LQD)를 7486만 달러 사들였다. 이어 마이크로소프트 6629만 달러, SPDR S&P500 트러스트(SPY) 5911만 달러, 인베스코 QQQ 트러스트 SRS 1 ETF 5402만 달러,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TQQQ) 4567만 달러, 아마존 4312만 달러, 모더나 4220만 달러, 쿠팡 3757만 달러, 스타벅스 3555만 달러 순이었다.해외 주식 ETF로의 자금 유입 규모도 상당했다. 특히 테마형 ETF에 대한 수요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테마형 해외 주

    2021.09.28 16:48:06

    글로벌 투자도 안전모드...'해외 주식 ETF' 인기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