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두산·SK, 트라이젠으로 수소 충전소 상용화 나서

    두산퓨얼셀이 수소 충전형 연료전지(트라이젠)를 활용한 수소 충전소 구축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두산퓨얼셀은 11월 21일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와 ‘수소 충전형 연료전지 및 정제설비 연계 고순도 수소생산 실증’을 위한 사업협약서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이번 협약은 2021년 8월 두산퓨얼셀이 SK에너지와 체결한 ‘수소 충전형 연료전지 활용 공동 기술 개발 및 사업화’ 업무협약(MOU)을 구체화한 것이다.이번 협약에 따라 두산퓨얼셀은 △수소, 전기, 열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트라이젠 공급 및 설치 △트라이젠 유지보수 등을 담당한다. SK에너지는 △수소 정제 설비 공급, 운영 및 유지보수 △트라이젠 연계 수소 정제 설비 실증 등을 수행한다.양사는 2023년 상반기 중 고순도 수소(99.99% 이상)를 생산할 수 있는 수소 충전 설비에 대한 실증을 마무리하고, 상업용 온사이트 수소 충전소(현장에서 생산된 수소로 충전)를 설치할 계획이다. 수소 충전소 1개소에서 하루에 생산 가능한 수소는 약 1톤으로, 이는 수소 승용차 200여대 또는 수소트럭 30여대를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트라이젠에서 생산된 전기로 전기차도 충전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복합 에너지 충전소 구축도 가능하다.양사는 2026년까지 수소 충전소를 확대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두산퓨얼셀이 개발한 트라이젠은 440kW 인산형연료전지(PAFC)를 활용한 제품이다. △온사이트 수소충전을 위한 가격경쟁력 있는 수소 공급 △모빌리티용 수소 수요에 대한 탄력적 대응 △전기차 충전 편의성 등 여러 장점을 갖고 있다.SK에너지가 자체 개발한 수소 고순도화 설비는 저순도 수소를 99.99%의 고순도 수

    2022.11.22 11:06:33

    두산·SK, 트라이젠으로 수소 충전소 상용화 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