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해시태그 경제 용어] 트래블 버블

    [해시태그 경제 용어]트래블 버블(여행 안전 권역)은 방역 우수 국가 간 여행을 허용하는 협약이다. 이 협약은 트래블(travel)과 버블(bubble)을 조합해 만든 용어로, 버블은 ‘안전막’이라는 의미로 사용된다. 즉 협약 국가들끼리 방역 체계에 대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자유로운 여행을 허용하는 조치다.이 협약이 체결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치고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에 한해 자가 격리 없이 양국을 오갈 수 있도록 허용한다.한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경기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트래블 버블을 추진해 왔다. 한국은 싱가포르·사이판 등과 트래블 버블을 적용했다. 관광업계 등은 트래블 버블 협정으로 시장에 활기가 돌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최근 신종 변이 ‘오미크론’ 확산에 비행기 예약 등 계약이 잇달아 취소되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오미크론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노선 축소를 검토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11월 29일 트래블 버블 협약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 입국을 제한할 수 있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한편,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는 11월 24일 처음 4000명대에 진입한 후 일주일 만인 12월 1일 5000명을 넘어선 데 이어 8일 6000명대를 건너뛰고 바로 7000명대로 직행했다.#오미크론 #코로나19 #항공 노선 축소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1.12.11 06:00:19

    [해시태그 경제 용어] 트래블 버블
  • “백신 접종 시 해외여행 가능하다” 이른 여름휴가 준비 나선 여행사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한해 방역 신뢰 국가 방문과 단체여행을 허용하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 : 여행 안전 권역)’ 추진이 발표됐다. 정부는 이르면 내달부터 트래블 버블이 가능하도록 허용하는 조치를 논의하고 있다. 이에 여름휴가 상품을 준비하는 여행사들도 덩달아 분주해지고 있다. 여름 휴가철 방역대책으로 ‘여름휴가 분산제’ 도입이 시행되며 공무원과 공공기관, 100인 이상 사업장은 여름휴가 기간을 2주 앞당겨야 한다는 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휴가철 성수기인 7~8월 예약률이 이미 90% 이상을 달성한 곳도 상당수다. 국내 숙박 플랫폼 예약은 여전히 상승세…이른 여름휴가 준비하는 숙박 업체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숙박 플랫폼 수요는 꾸준히 증가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독채형 펜션, 무인 운영 숙박시설 등 대면 접촉을 줄일 수 있는 숙박 업체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었다. 온라인몰 티몬이 고객 6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숙박 형태는 ‘독채형 풀빌라·펜션(48%)’로 가장 많았다. 호텔뿐만 아니라 영세 숙박시설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늘었다. 개인·영세 숙박시설을 중개하는 플랫폼들의 성장이 그 결과다. 일정 기간 동안 집을 대여해 주는 서비스인 에어비앤비는 올해 1분기 매출 약 8억8700만 달러를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분기 대비 5% 정도 증가한 수치다. 국내 숙박 플랫폼 스타트업인 야놀자는 지난해 매출 1920억원을 달성하며 흑자전환에도 성공했다. 여기어때도 지난해 매출 1287억원 달성에 성공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실적 개선을 확

    2021.06.10 08:21:24

    “백신 접종 시 해외여행 가능하다” 이른 여름휴가 준비 나선 여행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