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고용부 “네이버, 직장 내 괴롭힘 겪은 직원 절반 넘어”···네이버 “책임 통감, 해명할 것”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고용노동부는 27일 직장 내 괴롭힘으로 노동자 사망 사건이 발생한 네이버를 대상으로 실시한 특별근로감독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네이버의 특별감독은 지난 5월 네이버에 근무 중이었던 A씨의 사망사건이 시발점이 됐다.  고용부에 따르면 사망한 A씨 이외에도 직장 내 괴롭힘을 겪은 네이버 직원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원급을 제외한 직원 약 4000명을 대상으로 한 익명 설문조사 결과 52.7%가 ‘최근 6개월 동안 한 차례 이상 직장 내 괴롭힘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그 중 10.5%는 최근 6개월 동안 일주일에 한 차례 이상 직장 내 괴롭힘을 반복해서 겪었다고 응답했다. 이번 특별근로감독으로 네이버의 임금체불도 확인됐다. 고용부는 최근 3년간 전·현직 직원에게 연장, 야간, 휴일근로수당 등 약 86억 7000만원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건 일체를 검찰로 송치하고,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고용부 특별근로감독 결과 발표 이후 입장을 내고 고인과 유가족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전했다. 네이버 측은 “네이버의 일원으로 자부심을 갖고 있던 임직원분들에게도 상처를 남긴 것에 대해 큰 책임을 느낀다”며 “이번 특별근로감독 등을 계기로 그동안 우리가 놓치고 있었던 부분들이 많았음을 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 반면 “직장 내 괴롭힘 신고자에 대해 불리한 처우를 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어 “2018년 선택적 근로시간제 도입 이후 업무 시작 및 종료 시간 등을 개인 스스로 정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근무

    2021.07.27 17:56:51

    고용부 “네이버, 직장 내 괴롭힘 겪은 직원 절반 넘어”···네이버 “책임 통감, 해명할 것”
  • ‘직장 내 괴롭힘’ 사망사건 발생한 네이버, 9일부터 특별근로감독 받는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고용노동부는 근로자 사망사건이 발생한 네이버를 대상으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이는 직장 내에서 우월한 지위를 이용하여 노동자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하는 등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사업장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특별감독을 실시한다는 원칙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다. 이번 특별근로감독 실시를 위해 중부지방고용노동청과 성남지청 근로감독관들로 구성된 ‘특별근로감독팀’을 편성해 9일부터 착수했다.특별감독에서는 근로기준법 등 노동관계법 전반에 대한 심층적인 점검이 이뤄지며, 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는 직장 내 괴롭힘 사실이 있었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다른 노동자들에 대해서도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해 확인하고, 조직문화 진단도 병행할 예정이다. 여기에 특별감독 과정에서 근로. 휴게시간 위반 여부에 대해서도 점검한다.특별감독을 통해 확인된 노동관계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사법처리 등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특히 직장 내 괴롭힘 조사 내용과 조직문화 진단 결과에 대해서는 모든 노동자가 볼 수 있도록 공개하고, 조사 결과를 토대로 노동자들에 대한 부당한 대우 및 불합리한 조직문화가 개선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도 진행할 예정이다.고용노동부는 국내 대표적인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기업인 네이버에 대해 실시하는 이번 특별감독이 동종 IT업계 전반의 기업 관행을 개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엄정하게 근로감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khm@hankyung.com 

    2021.06.10 11:20:45

    ‘직장 내 괴롭힘’ 사망사건 발생한 네이버, 9일부터 특별근로감독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