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오픈 파이낸스 시대 개막, 보안 위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금융은 비대면으로 전환했고, 모든 금융 생태계는 이제 디지털 혁신의 중간에 섰다. 그 반대 급부로 새로운 사이버 보안 위협도 등장했다. 양날의 검 같은 금융 디지털화와 사이버 보안. 2022년 금융시장 변화와 보안 위협을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올해는 오픈 파이낸스 시대로 진입하는 첫해가 될 전망이다.?오픈뱅킹이 시행된 지 2년이 지났다. 오픈뱅킹이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다른 금융사의 본인 계좌를 조회하고, 출금, 이체할 수 있는 일종의 통합 금융서비스다.?오픈뱅킹이 정착되면서 한국의 금융 소비패턴도 큰 변화를 맞이했다. 과거에는 개별 은행 계좌나 통장을 통해 돈을 관리했다면 이젠 스마트폰 내 앱 하나로 모든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오픈뱅킹 순가입자만 3000만 명을 넘어셨다. 가입자 1명당 사용 이용기관 앱은 3.6개로 송금과 이체를 위해 별도로 은행 앱 등을 깔아야 하는 불편이 사라졌다.?특히 오픈뱅킹 시행으로 잔액조회(68%)와 출금·이체(21%), 거래내역 조회(6%) 등 계좌 관련 기능을 이용하는 비중이 높아졌다.전통 은행을 이용하지 않고 핀테크 앱을 활용해 소액을 이체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토스와 카카오페이 앱을 이용하는 금융 소비자가 급증했다는 것이다.?핀테크 기업의 경우 이체 건당 10만 원 미만 비중이 약 76%에 달한다.?이체 금액대별 처리 건수 비중은 5만 원 미만이 62.9%로 가장 많았다.?이 같은 변화는 오픈뱅킹으로 금융사 금융결제망이 서로 개방되면서 서비스의 디지털화가 급격히 이뤄졌다는 방증이기도 하다.?이제 월급 통장을 핀테크 앱으

    2022.01.25 11:01:22

    오픈 파이낸스 시대 개막, 보안 위협은
  • ‘비트코인 맥시멀리스트’가 크립토 지지자로 전향한 이유[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A to Z]필자는 수년간 비트코인의 낙관적인 미래를 지지하는 비트코인 맥시멀리스트였다. 언뜻 보면 무질서에 가까워 보이지만 비트코인이 금을 뛰어넘는 인류 역사상 최고의 ‘사운드 머니’가 될 잠재력이 있는 것을 보고 경이로움을 느꼈다. 하지만 사회 엘리트와 주류 언론이 비트코인을 사기 혹은 ‘바다이야기’로만 치부하며 건강한 담론을 형성하지 못하는 것을 보고 안타까움을 느꼈다.한편 비트코인보다 기술적으로 우월한 ‘차세대 블록체인’이라고 주장하는 알트코인들은 대체로 필자의 관심사가 아니었다. 왜냐하면 애초에 2017년부터 블록체인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도 비트코인이었고 이 현상을 바라본 렌즈는 기술이라기보다 화폐·금융·국제정치·인문학과 관련이 깊었기 때문이다.디파이와 NFT, 금융 혁명의 시작2017년 비트코인 공개(ICO) 광풍을 통해 탄생한 수많은 알트코인 재단들은 본업에 충실하기보다 자금 모집과 투기성 폭탄 돌리기에 열을 올리는 경향이 짙었다. 또한 모든 알트코인은 창조자가 일종의 최고경영자(CEO) 역할을 하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네트워크가 탈중앙화되기 어려운 구조이고 인간은 종이 돈과 권력의 유혹 앞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했다. 게다가 유틸리티 토큰이라고 주장하는 알트코인들의 사용처는 대체로 투기에 국한된 양상이었다. 바로 이러한 점들이 필자가 비트코인을 창조하고 홀연히 자취를 감춘 사토시 나카모토를 존경하고 대부분의 알트코인의 미래에 회의적인 이유였다.다만 관심을 가졌던 알트코인이 있다면 스마트 콘트랙트 플랫폼 생태계를 혁신한 이더리움 정도였다. 이더리움을 만든 비탈

    2021.12.13 17:30:03

    ‘비트코인 맥시멀리스트’가 크립토 지지자로 전향한 이유[비트코인 A to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