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삼성·LF·한섬 등 종합 패션기업, 일반패션기업 비해 연봉 16% 높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종합 패션기업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4825만원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111개 패션기업 평균 4160만원에 비해 16% 가량 높은 수치다.미디어패션쇼에 따르면 종합 패션기업은 2개 복종에서 2개 브랜드 이상 전개하는 기업으로 선정했다. 조사 대상 111개 기업 중 13개 기업이 여기에 포함됐다. 종합 패션기업 중 이들 기업 중 연봉 1위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으로 평균 5740만원이었다. 이어 신세계톰보이 5402만원, LF 5261만원, 한섬 5252만원,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5113만원, 신세계인터내셔날 5042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기업 중 가장 낮은 연봉은 이랜드월드(3284만원)로 나타났다. 1위 삼성물산 패션부문과 2456만원의 차이를 보였다. 조사대상 기업 중 전년 대비 연봉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신원으로 전년 대비 7.5% 상승했다. 이어 한섬은 7.4%, 신세계인터내셔날 4.5%, 삼성물산 패션부문 4.3% 증가했다. 반면 이랜드월드와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은 소폭이지만 연봉이 하락했다.고용 부문은 대체적으로 직원 수가 크게 줄었다. 이들 13개 기업의 평균 직원 수는 883명으로 전체 평균 376명에 비해 2배 이상 많았다. 반면 전년 대비 직원 수가 평균 55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로 인해 사업의 패러다임이 빠르게 달라졌고 이에 따라 고용 인력을 줄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기업별로는 이랜드월드가 전년에 비해 136명 줄어든 2315명으로 고용 인력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신세계인터내셔날이 1417명(-26명), 한섬 1374명(-19명), 삼성물산 패션부문 1345명(-180명),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1073명(-15명), LF 1042명(-103명) 등으로 집계됐다.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상대적으

    2021.07.06 14:45:31

    삼성·LF·한섬 등 종합 패션기업, 일반패션기업 비해 연봉 16% 높다
  • “오너 막말” 캐주얼웨어 전문 A패션기업 오너 갑질로 직원 스스로 목숨 끊은 듯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얼마 전 직장 내 괴롭힘으로 경찰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데 이어 H 패션기업에서 오너 일가의 갑질로 직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뒤늦게 밝혀졌다. 캐주얼웨어 전문 패션기업인 이 회사에서는 작년 11월 C직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발생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C씨는 아내가 위중한 병에 걸려 병가를 신청했는데, 오너 일가 경영진이 이를 묵살하고 모욕적인 말로 상처를 입혔다고 전했다. 이에 충격을 받은...

    2021.03.08 10:36:52

    “오너 막말” 캐주얼웨어 전문 A패션기업 오너 갑질로 직원 스스로 목숨 끊은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