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아르마니, 1997년 일본 패션쇼 대성공 … TV 생중계도[명품이야기]

    [류서영의 명품이야기] 조르지오 아르마니③ 조르지오 아르마니는 1997년 11월 15년 만에 일본에 갔다. 그는 일본에서 격하고 성대한 환영을 받았다. 그의 사진이 도시 곳곳에 나붙었고 메이지공원에서 패션쇼를 열었다. 패션쇼에는 1200명이 초대됐다. 초대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패션쇼는 텔레비전으로 생중계됐다. 아르마니 패션은 일본에서 대성공을 거뒀고 2006년 아르마니 재팬은 2500억 리라(당시 이탈리아 화폐 단위. 약 15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아르마니는 1999년 중국 베이징 팔레스호텔에 450㎡ 규모의 매장을 열었다. 아르마니의 확장 정책은 계속됐고 미국 뉴욕에 가장 큰 매장인 아르마니 익스체인지(AX)를 오픈했고 라스베이거스에 조르지오 아르마니 매장 두 곳을 오픈했다. 일본 고베에 매장을 열었고 파리 생제르맹 대로에 대형 엠포리오 아르마니 매장을 오픈했다. 파리에서 가장 사랑받는 지역 중 하나인 드러그스토어(로레알과 카지노가 만든 미용 용품을 주로 판매하는 한국의 올리브영과 비슷한 콘셉트의 숍)가 있던 자리를 차지했다. 이 결과 수많은 논쟁을 일으키며 지역의 정체성을 지키려는 움직임까지 생겨나기도 했다. 쥘리에트 그레코(프랑스 샹송 가수)는 “그들이 생제르맹을 파괴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엠포리오 매장은 짧은 시간에 사랑받는 명소가 됐고 아르마니는 생제르맹 대성당의 유리를 복원해 주기도 했다. 1998년 3월 파리에서 엠포리오 아르마니 패션쇼가 예정됐다. 아르마니는 프레타포르테(파리를 중심으로 뉴욕·밀라노·런던에서 열리는 기성복 패션 발표회) 조합의 창립자이자 메종 이브 생 로랑의 사장인 피에르 베르제

    2021.12.12 06:00:14

    아르마니, 1997년 일본 패션쇼 대성공 … TV 생중계도[명품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