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슈프림도 온다고?’ 서울로 향하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

    최근 패션업계에서는 가장 관심을 끄는 브랜드 가운데 하나는 슈프림이다. 전 세계 6개국에만 진출한 슈프림이 한국에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전개할 것인지 관심을 끌고 있다. 슈프림이 지난 9월 특허청에 상표권을 출원하자 직진출 관측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에 첫 매장을 낼 것이라고 예상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슈프림의 직진출은 최근 패션업계의 흐름과 맥이 같이한다. 지난 2년간 글로벌 브랜드들은 줄줄이 한국에서 직접 사업을 시작했다. 한국 패션 대기업을 통해 파는 것을 중단한 브랜드는 로에베·몽클레르·에트로 등이다. 프랑스 하이엔드 브랜드 셀린느도 직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명품 브랜드들은 앞다퉈 서울에 새로운 매장을 열고 한국에서 패션쇼까지 준비 중이다. 명품 브랜드의 한국에 대한 관심은 한국인과 앰배서더 형태로 협업하는 것으로 이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문화의 영향력이 커지자 패션업계에서도 관심을 보이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 시장에서 성공하는 것이 중국은 물론 글로벌 사업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도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서울은 관광 도시로는 설명할 수 없는 패션의 새로운 물결을 만들어 내고 있다. 아직 6개국만 진출한 슈프림10월 27일 업계에 따르면 슈프림의 상표권 출원에 대해 특허청은 지난 9월 공고 결정을 내렸다. 슈프림 뉴욕 본사인 챕터4가 한국의 특허 법인을 통해 2018년 출원한 데 대한 결정이다. 통상 상표권은 업체가 출원 신청을 하면 공고 단계를 거쳐 최종 등록된다. ‘공고’는 출원 거절의 이유가 없을 때 해당하고 공고일로부터 2개월간 이의 신청이 없으면 등록이 결

    2022.11.02 06:00:02

    ‘슈프림도 온다고?’ 서울로 향하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
  • 패션 대기업들은 왜 ‘온라인 몰’에 힘주나

    [비즈니스 포커스]현대백화점그룹의 패션 계열사 한섬은 올해 패션 전용 물류센터 ‘스마트 허브 e비즈’ 가동에 들어갔다. 패션업계 최초로 온라인 의류만 전담해 처리하는 물류센터를 운영하기 시작한 것이다. 12개 층 규모로 조성된 ‘스마트 허브 e비즈’에서는 92만 벌에 달하는 의류 제품을 보관할 수 있다. 이곳은 현재 ‘더한섬닷컴’·‘H패션몰’·‘EQL’ 등 한섬이 운영하는 모든 온라인 몰에서 판매 중인 브랜드의 주문부터 배송까지 이르는 전 과정을 담당하고 있다. 한섬 관계자는 “빠른 배송을 앞세워 온라인 부문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매출을 더욱 끌어올리기 위해 물류센터를 구축했다”고 말했다.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운영하는 ‘코오롱몰’은 자사 브랜드 제품을 중고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 ‘오엘오 릴레이 마켓’을 론칭해 운영 중이다. 현재 ‘코오롱스포츠’와 ‘럭키슈에뜨’ 등에 이어 ‘쿠론’ 등 순차적으로 자사 브랜드를 입점시켜 나가며 규모를 키우고 있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사이에서 중고 거래에 관심이 커지는 추세를 반영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설명이다.한섬·코오롱Fnc·삼성물산·신세계인터내셔날·LF 등 한국 패션 대기업들의 온라인 몰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의 확산으로 쇼핑의 무게 추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기운 것이 배경이다. 각 사의 매출에서 온라인이 차지하는 비율이 급격하게 높아지면서 다양한 전략을 앞세워 온라인 고객 모시기에 나섰다. 한섬, 500억원 들여 패션 전용 물류센터 구축“코로나19

    2022.10.24 06:00:17

    패션 대기업들은 왜 ‘온라인 몰’에 힘주나
  • 공효진 가고 김태리 왔다…‘얼굴’ 바꾸는 패션업계

    패션업계가 최근 브랜드 모델을 잇달아 바꾸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코오롱FnC·이랜드 등 주요 패션 회사 모두 비슷한 시기에 새로운 얼굴로 새로운 마케팅을 시작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시장이 커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젊은 모델을 앞세워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라는 분석이다.  새로운 모델의 공통점은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소비자 사이에 관심도가 높은 인물이라는 점이다. 실제 새로 발탁된 모델 대부분은 기존 모델보다 나이대가 어리다. 이를 통해 MZ세대 신규 고객을 확보하고 브랜드 이미지도 젊어지는 효과도 노리고 있다.  손석구·장원영·코드쿤스트까지…모델 바꾸는 패션업계모델 교체에 가장 적극적인 기업은 코오롱FnC다. 코오롱스포츠·시리즈·볼디스트·커스텀멜로우·슈콤마보니·래코드 등 주요 브랜드 여러 개가 새로운 모델을 발탁했다. 코오롱FnC의 대표 브랜드인 아웃도어 분야의 코오롱스포츠는 기존 배우 공효진 씨를 2020년 하반기부터 약 2년간 기용해 왔지만 이번 가을겨울(FW) 시즌을 맞아 배우 김태리 씨로 모델을 바꿨다. 코오롱스포츠는 “아웃도어의 성수기라고 할 수 있는 하반기에 코오롱스포츠의 저력을 확실히 보여 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성복 브랜드 ‘시리즈’는 배우 손석구 씨를 모델로 선정했다. 손석구 씨의 남성적인 이미지를 통해 남성 고객뿐만 아니라 여성 고객도 확보하기 위한 결정이다. 시리즈는 2018년 배우 윤계상 씨를 모델로 기용한 이후 별도로 모델 마케팅을 전개하지 않았지만 올해 다시 모델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손석구 씨를 선

    2022.09.29 06:00:16

    공효진 가고 김태리 왔다…‘얼굴’ 바꾸는 패션업계
  • MZ세대 ‘미코노미’ 열풍에 패션업계 발 맞춘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최근 패션업계에서 MZ세대들을 겨냥한 미코노미(meconomy: me+economy) 마케팅 열풍이 뜨겁다. ‘미코노미’는 자신의 취향과 스타일의 가치를 높이는 소비라는 의미로 자신의 삶을 주도해 나가는 MZ세대들의 라이프 트렌드와 맞물리면서 시장의 흐름을 변화시키고 있다.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패션업계도 MZ세대들을 겨냥한 미코노미 소통 전략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나'를 주제로 한 제품이나 캠페인 콘셉트는 물론, 셀프 체험 프로그램들도 다양하게 선보이며 메인 타깃층을 공략하고 있다.특히 올 하반기에는 마케팅에 ‘자기애’와 관련한 콘셉트를 반영한 사례가 눈에 띄게 늘었다. 자신만의 취향을 찾고 ‘나 자신’을 아끼고 응원하자는 메시지를 다양하게 담아내고 있는 것. 이는 유행에 민감한 패션업계에서는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무신사는 지난달부터 ‘셀럽도 다 무신사랑’ 캠페인을 전개하며 소비자에게 취향 존중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셀프 러브(SELF_LOVE)와 ‘셀러브리티(Celebrity)’의 줄임말을 이중적으로 활용, 나만의 스타일을 아끼고 사랑하자는 뜻의 ‘셀럽(SELF_LOVE)’을 캠페인 컨셉명으로 잡았다.'인간 무신사'로 불리며 사랑받고 있는 배우 유아인부터 글로벌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배우 정호연, 구교환 등 자신감 있고 당당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브랜드 뮤즈와 앰버서더가 캠페인에 차례로 동참했다. 무신사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셀럽 인터뷰 영상을 통해 '셀프 러브' 메시지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유아인의 셀럽 인터뷰 영상은 현재까지 조회수 271만회를 기

    2021.11.16 10:39:34

    MZ세대 ‘미코노미’ 열풍에 패션업계 발 맞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