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팬오션 초대형 원유 운반선 사업 진출... '그랜드 보낸자' 명명식 개최

    팬오션이 초대형 유조선의 명명식을 열었다.11월 29일 팬오션은 거제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 내외, 팬오션 안중호 대표이사,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캠코 신흥식 사장 직무대행 이하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0만DWT(재화중량톤)급 초대형원유운반선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조선은 하림그룹 오수정 여사가 대모로 참석, ‘GRAND BONANZA(그랜드 보난자)’호로 명명되었다. 지난 10월 인도된 ‘GRAND AMBITION’의 자매선이다. 2척의 선박명에서 팬오션의 새로운 시장 진출의 도전, 포부, 그리고 기대를 엿볼 수 있다. 팬오션은 이로써 본격적으로 고부가가치 사업인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시장에 진출하게 되었다. 특히 드라이벌크 사업이 주력이었던 팬오션이 세계적인 트레이더와 장기대선계약을 통해 초대형 원유운반선 시장에 새롭게 도전하게 된 것에 큰 의의가 있다. 팬오션 관계자는 “하림그룹의 도전적 DNA를 심고자 하림그룹 오수정 여사께 대모를 요청 드렸는데, 흔쾌히 승락해 주셨다”고 말했다. 팬오션 측은 이번 선대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해운 시장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에 대한 대응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이번에 인도받는 VLCC 선박은 길이 336미터, 폭 60미터 규모로 탈황장치인 스크러버가 탑재된 친환경 선박이다. 또 국제해사기구인 IMO가 올해 1월 1일부터 적용하기 시작한 온실가스 배출규제인 에너지효율설계지수 2단계(EEDI Phase 2 : Energy Efficiency Design Index)를 만족하는 선박이다.팬오션 안중호 대표는 축사를 통해, “본 선박은 팬오션의 도전 정신의 산물이라 말할 수 있다”며 &

    2021.11.29 14:20:51

    팬오션 초대형 원유 운반선 사업 진출... '그랜드 보낸자' 명명식 개최
  • BDI 상승에 13년 만에 분기 기준 최대 실적 올린 팬오션

    [비즈니스 포커스] 한국의 대표 벌크선사 팬오션이 13년 만에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리먼 브라더스 위기가 해운 시장을 덮치기 직전인 2008년 4분기(1200억원) 이후 처음으로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세계 각국이 꺼내든 경기 부양책 카드가 해상 물동량을 늘리면서 컨테이너와 벌크 시장 모두 운임이 연일 최고치를 찍고 있다. 팬오션을 비롯한 선사들의 2분기 실적이 껑충 뛴 이유다. 올 1분기부터 꾸준히 확보해 온 선대 확장도 팬오션의 실적 상승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3분기 들어 3000 넘은 BDI 팬오션은 8월 12일 올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4.3% 증가한 112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조129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5.3% 증가했다. 상반기 실적으로 봐도 상승세가 뚜렸했다. 팬오션의 올 상반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5.7% 증가한 1조8098억원, 영업이익은 57.6% 증가한 1609억원이다. 팬오션의 이 같은 실적은 해운 시황의 전반적 상승에 따른 결과다. 올 상반기 벌크선 시황의 바로미터인 발틱운임지수(BDI)는 전년 동기 대비 357% 폭증했다. 클락슨에 따르면 8월 11일까지 BDI 평균치는 2447로 지난해 평균인 1066을 크게 뛰어넘었다. 올해 BDI가 3418로 최고점을 찍은 반면 지난해 최고치는 2097에 불과했다. 특히 3분기 들어 BDI가 3000을 넘었다. 올해 7~8월 평균 BDI는 3230을 유지하고 있다. 나민식 이베스트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수요 측면에서 중국·호주 간 갈등으로 철광석 톤마일 증가, 미국 1조 달러 인프라 투자 법안 통과로 기타 건화물의 물동량 상승이 기대되고 있다”고 향후 벌크선 시장을

    2021.08.24 06:10:02

    BDI 상승에 13년 만에 분기 기준 최대 실적 올린 팬오션
  • 막 올린 이스타항공 인수전, 하림·쌍방울 등 참여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인수전이 막을 올렸다. 지난달 31일,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5월 17일부터 시작한 이스타항공 인수 의향서(LOI) 접수가 이 날 마감됐다. LOI를 제출한 곳은 쌍방울그룹, 하림그룹, 사모펀드 운용사 등 이다. 쌍방울그룹 계열사 광림은 그룹 내 계열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전에 나섰다. 광림은 크레인과 특장차를 제작한다. 하림그룹은 자회사 팬오션을 통해 인수전에 참여했다. 앞서 하림은 벌크선사 팬오션...

    2021.06.01 15:53:21

    막 올린 이스타항공 인수전, 하림·쌍방울 등 참여
  • '부활 뱃고동' 울린 팬오션…역대 최고 신용도 앞두고 '제2의 전성기' 신호탄 쏜다

    [마켓 인사이트] 팬오션이 자본 시장에서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다. 두 번의 기업 회생 절차(법정 관리)를 이겨내고 역대 최고 신용도 회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강도 높은 구조 조정과 균형 있는 재무 정책 덕분에 이리저리 주인이 바뀌던 ‘골칫덩이’ 해운사에서 탄탄한 수익 창출 능력을 갖춘 하림그룹의 ‘알짜’ 자회사로 변모하는 모습이다. ‘전성기’ 신용 등급 눈앞…주가...

    2021.05.14 06:53:01

    '부활 뱃고동' 울린 팬오션…역대 최고 신용도 앞두고 '제2의 전성기' 신호탄 쏜다
  • 원자재 가격 상승에 주목받는 팬오션

    [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공산품을 운반하는 컨테이너선의 운임지수(SCFI)는 지난해 158.3% 상승했다. 한국 대표 컨테이너 선사인 HMM의 주가는 같은 기간 272.0% 상승했다. 공산품의 주요 소비처는 선진국이기 때문에 컨테이너선 물동량은 선진국 소비와 밀접하게 움직인다. 미국의 재정 정책이 견인한 공산품 물동량 반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육상 운송과 하역 지연 사태가 컨테이너선의 시황 개선과 운...

    2021.04.07 06:46:02

    원자재 가격 상승에 주목받는 팬오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