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어쩔 수 없다” 핑계로 또다시 가격 올리는 ‘해외 명품’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올해 넷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샤넬뿐만 아니라 해외 명품 대부분이 꾸준히 스테디셀러를 중심으로 가격을 올리고 있다. 생로랑·버버리·루이비통 등이 ‘글로벌 가격 정책’이라는 이유를 앞세우며 제품 가격을 올렸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샤넬코리아는 지난 2일자로 전 제품의 가격을 최대 11% 인상했다. 스테디셀러로 알려진 클래식 핸드백은 사이즈별로 △미니 594만원→637만원 △스몰 1160만원→1237만원 △라지 1335만원→1420만원 △맥시 1413만원→1508만원 등으로 변경됐다. 이 밖에 신발·지갑 등 액세서리 제품도 가격이 올랐다. 샤넬 관계자는 “이번 조정은 샤넬의 조화로운 가격 정책에 의거해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것”이라며 “샤넬 브랜드가 운영되는 모든 마켓 간 현저한 가격 차이를 제한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샤넬은 올해 4차례 가격을 인상했다. 앞서 1월, 3월, 8월에도 일부 제품 가격을 올렸다. 지난해에도 2월, 7월, 9월, 11월 등 평균적으로 두 달에 한 번씩 스테디셀러 제품 가격을 올렸다. 클래식 스몰은 지난해 7월 893만원에서 최근 1237만원이 됐다. 같은 기간 클래식 라지는 1049만원에서 14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샤넬은 이 밖에 트렌드 CC백, 코코핸들, 클래식 코스메틱 케이스 체인 폰홀더 등 주요 제품 대부분의 가격을 올렸다.다른 명품 브랜드 역시 같은 상황이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생로랑은 11월 1일 가방·지갑 등의 가격을 올렸고 지난 6월에도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영국 명품 브랜드 버버리는 10월 25일 기습적으로 일부 제품의 가격을 최대 10% 인상했다. 퀼팅 레더 스몰

    2022.11.04 06:00:07

    “어쩔 수 없다” 핑계로 또다시 가격 올리는 ‘해외 명품’
  • [Men’s Look] 자유분방한 매력 속으로

    추워도 스타일을 포기할 수 없다면.네이비 스트라이프 재킷, 다크 네이비 니트 폴로 셔츠, 브라운 글랜 체크 팬츠, 머스터드 컬러 자카드 쇼츠, 벨트, 프린트 코튼 버킷 햇, 화이트 트라이앵글 숄더백 모두 프라다우아한 아이보리 테일러드 재킷, 루즈핏 팬츠, 블랙 레터링 메시 톱, 트리오페 캔버스 메신저 백, 블랙 로퍼 모두 셀린느 옴므 by 에디 슬리먼머스터드 컬러 트렌치코트, 브라운 저지 집업 재킷, 브라운 저지 팬츠, 캔버스 볼캡 모두 토즈 오프화이트 컬러 스니커즈 브루넬로 쿠치넬리 다양한 포켓 장식이 돋보이는 카키 유틸리티 재킷, 컬러 블록 크루넥 니트 풀오버, 카고 쇼츠, 탁구채와 탁구공이 함께 구성된 탁구 래킷 크로스백 모두 펜디 네이비 무톤 보머 재킷, 컬러 블럭 터틀넥 스웨터, 아이보리 코듀로이 카고 팬츠 모두 브루넬로 쿠치넬리 ‘BOTTEGA VENETA’ 엠보싱 장식의 옐로 셔닐 소재 니트 풀오버 보테가 베네타 고미노 장식이 돋보이는 캔버스 라이더 재킷, 빈티지 캐주얼 셔츠, 드로스트링 장식의 카고 팬츠, 브라운 스웨이드 레이스업 앵클 부츠 모두 토즈 뒷면 'VLTN TAG' 장식의 올리브 컬러 나일론 셔츠형 재킷, 드로스트링 장식의 화이트 마크라메 반소매 튜닉 셔츠, 나일론 쇼츠 모두 발렌티노 그린 스티치 장식이 돋보이는 부드러운 데님 재킷, 인디고 데님 팬츠, 그린 인트레치아토 카세트백 모두 보테가 베네타패치 포켓이 돋보이는 캐멀 컬러 오버사이즈 재킷, 그린 컬러 블록 버진 울 터틀넥 스웨터, 그레이 울 팬츠, 컬러 블록 스니커즈 모두 보스 맨 글 양정원 | 사진 신채영 | 모델 KAROL | 스타일리스트 이서연 | 헤어&메이크업 채현석

    2022.02.07 16:47:05

    [Men’s Look] 자유분방한 매력 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