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카타르항공 케이터링, 1년간 재활용 플라스틱 폐기물 100만 킬로그램 달성

    카타르항공 그룹의 기내 케이터링을 담당하는 자회사 카타르항공 케이터링 컴퍼니(Qatar Aircraft Catering Company)는 10만 개 이상의 물품과 식량을 기부하며 연간 환경 지속 가능성 목표를 달성했다.카타르항공 케이터링 컴퍼니는 자체 재활용 프로그램을 구현해 판지, 화학용 드럼, 플라스틱 물병, 폐지 등과 같은 폐기물을 국내외로 판매할 수 있는 상품으로 재처리하며 연간 약 1688톤의 폐기물을 감소시켰다.또한, 카타르의 비영리 단체인 카타르 채리티(Qatar Charity), 히프즈 알 내마(HIfz Al Naema) 등과 협력해 면 담요, 매트리스, 깃털 이불 등의 40,000개 이상의 리넨 물품과 3.14 톤가량의 음식물을 기부했다.카타르항공 그룹 최고경영자(CEO)인 아크바르 알 바커(Akbar Al Baker)는 “이번 성과는 책임 있는 항공사로서 지역 사회에 대한 우리의 헌신의 증거”라며 “이로 인해 환경 지속 가능성의 중요성에 대해 전 세계 항공 업계의 인식이 제고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2022.03.17 17:01:29

    카타르항공 케이터링, 1년간 재활용 플라스틱 폐기물 100만 킬로그램 달성
  • 현대제철, 삼성전자와 반도체 폐기물 재활용 신기술 개발

    현대제철과 삼성전자는 반도체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폐수 슬러지를 제철 과정 부원료로 재활용할 수 있는 신기술을 공동 개발했다고 27일 발표했다.폐수 슬러지는 반도체 공정 중 발생하는 폐수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나온 침전물이다. 반도체 공정 폐기물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제철소의 제강 공정에서는 쇳물 속 불순물인 황과 인을 제거하기 위해 형석을 사용한다. 형석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광물이다.현대제철과 삼성전자, 제철세라믹 등 3사는 반도체 폐수 슬러지에 포함된 성분(플루오린화칼슘, CaF2 50~60%)이 형석과 유사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지난해 8월 폐수 슬러지 재활용 관련 기술 협약을 맺었다.현대제철 등은 공동 연구·개발(R&D)을 통해 지난 4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30톤의 형석 대체품을 사용해 철강재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해당 신기술은 6월 한국환경공단의 1차 평가와 8월 국립환경과학원의 최종 평가를 통과하고 최근 승인됐다.현대제철은 연간 약 2만 톤의 형석을 수입해 사용하고 있다. 이르면 오는 10월 말부터 연간 사용량 기준 1만여 톤의 형석을 폐수 슬러지 재활용품으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삼성전자는 이번 기술 개발로 시멘트 공장에 보내던 폐수 슬러지를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재활용할 수 있게 됐다. 현대제철의 형석 구매 비용 절감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장성대 삼성전자 DS부문 환경안전센터장(전무)은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폐기물 재활용률 100% 달성을 목표로 친환경 자원 순환 기술 개발을 지속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최주태 현대제철 연구·개발·품질 본부장(전무)은

    2021.09.27 11:00:09

    현대제철, 삼성전자와 반도체 폐기물 재활용 신기술 개발
  • 쑥쑥 크는 폐기물 시장이 ‘금광’으로 주목받는 이유

    [비즈니스 포커스]전 세계적으로 쓰레기 처리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폐기물 처리 관련 사업이 인기를 끌고 있다. 2017년 중국이 폐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한 가운데 한국에서 처리해야 할 폐기물 양이 급증한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소비가 늘면서 폐기물 양이 더욱 증가했다.폐기물 산업은 인허가 사업이라는 특성과 규제, 지역 주민의 반대 등으로 신규 업체의 진입 장벽이 높다. 폐기물 처리 시설에 대한 수요가 공급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한국폐기물협회에 따르면 한국의 하루 폐기물 발생량은 2017년 42만9500톤에서 2018년 44만6100톤, 2019년 49만7200톤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최근 5년간 폐기물 매립 단가는 연평균 15%, 소각 단가는 연평균 9%씩 올랐고 업계에서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분석한다.폐기물 시장이 커지면서 한국 폐기물 처리 시장 규모는 2018년 16조7000억원에서 2025년 23조7000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폐기물 산업은 군소업체가 난립했지만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대기업이 잇따라 뛰어들고 있다. 이 때문에 해외에서처럼 대형화가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친환경 신사업 찾는 건설업계 캐시카우로 부상폐기물 처리 관련 사업 진출과 확장에 적극적인 곳은 건설업계다. 건설업계가 폐기물 처리 사업에 눈독을 들이는 이유는 경기 변동에 따라 수주 부침이 큰 건설 사업의 수익 구조를 보완할 수 있고 한 번 설비를 갖추면 안정적 현금 흐름이 나오기 때문이다.폐기물 처리 사업은 건설업과 달리 경기 변동에 따른 부침이 적어 안정적 수익률을 누릴 수 있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도 부합하는 비

    2021.08.25 06:01:01

    쑥쑥 크는 폐기물 시장이 ‘금광’으로 주목받는 이유
  • ‘굴뚝 산업의 대반전’…시멘트 이어 폐기물 강자 노리는 쌍용C&E

    [비즈니스 포커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이 산업계 최대 화두로 떠오르면서 시멘트업계가 환경 오염 산업이라는 오명을 벗고 지속 가능한 친환경 산업으로의 체질 개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시멘트 산업은 화석 연료 등 에너지 의존도가 높은 대표적인 탄소 배출 산업으로 분류된다. 원료 물질 중 탄산염에 의한 온실가스 배출 문제, 연료 중에는 유연탄과 같은 화석 연료 사용으로 발생하는 탄소 배출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하지만 지금은 달라졌다. 시멘트를 생산할 때 사용하는 주요 연료원인 유연탄을 대신해 폐타이어·폐합성수지 등을 순환 자원으로 재활용해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경제적 이익도 창출하는 친환경 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시멘트업계 1위 쌍용C&E의 얘기다.  폐기물 처리 시장 진출…친환경 사업 강화쌍용C&E는 친환경 사업에 베팅하며 시멘트에 이어 폐기물 처리 시장 선점에 나섰다. 쌍용C&E는 최근 폐기물 처리 업체 KC에코물류를 인수했다. KC에코물류는 연료로 재활용할 수 있는 가연성 수지류 폐기물을 수집·처리하는 업체다.이번 인수를 통해 순환 자원 처리 시설의 주 연료원인 폐기물의 안정적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쌍용C&E는 그동안 다른 폐기물 처리·가공 업체를 통해 폐플라스틱 등을 받아 왔지만 이번 인수를 통해 직접 수집과 처리까지 가능해졌다. 현재 추진 중인 매립지 사업과도 시너지가 예상된다.쌍용C&E가 폐기물 시장에 뛰어든 이유는 환경 관련 리스크를 줄이면서 소각 수수료 등의 수익이 발생하고 부재료와 연료비용도 절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멘트 제조 공정에 필요한 연료원

    2021.07.13 06:24:02

    ‘굴뚝 산업의 대반전’…시멘트 이어 폐기물 강자 노리는 쌍용C&E
  • '쓰레기가 돈 된다'…건설사들이 폐기물 처리 사업에 뛰어드는 이유

    [비즈니스 포커스] 지난해 한국 건설사들이 적극적으로 뛰어든 새로운 산업이 있다. 바로 폐기물 처리 사업이다. SK와 롯데 등 대형 건설사들은 물론이고 태영·동부·아이에스동서 등 중형 건설사들까지 본격적으로 사업에 나섰다. 이들이 폐기물 처리 사업에 뛰어드는 이유는 명확하다. 폐기물 처리 사업은 경기 변동의 영향이 작고 한 번 설비를 갖추면 꾸준한 현금 흐름이 나오기 때문이다. 분양 시장과 해외 수주 여부에 따라 실...

    2021.03.05 08:09:02

    '쓰레기가 돈 된다'…건설사들이 폐기물 처리 사업에 뛰어드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