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글로벌 종합 사업 회사’로 변신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

    [비즈니스 포커스]포스코인터내셔널이 종합 상사를 넘어 ‘글로벌 종합 사업 회사’로 변신하고 있다. 철강·에너지·식량 등의 핵심 사업을 기반으로 친환경차 부품 등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히는 중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967년 설립된 대우실업이 모태다. 1982년 (주)대우로 이름을 바꾸면서 대우그룹의 무역 부문을 전담했다. 2000년 대우인터내셔널로 분할됐다가 2010년 포스코그룹에 편입됐다. 2019년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사명을 바꾼 뒤 사업 다각화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전기차 핵심 부품 매출 ‘쑥쑥’한국의 도로를 달리는 대부분의 친환경차가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구동 모터 코어를 장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거의 없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생산한 모터 코어는 현대차와 기아는 물론 세계 유수의 자동차 메이커에 적용되고 있다.모터 코어는 자동차와 산업용 설비 등 모터에 사용되는 부품이다. 구동 모터의 심장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핵심 부품으로 꼽힌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구동 모터 코어 시장에서 존재감을 과시하는 이유는 46년간 모터 코어를 생산해 온 100% 자회사 포스코SPS 덕분이다.포스코SPS는 2009년부터 현대차와 기아에 모터 코어를 공급하고 있다. 한국 모터 코어 제조사 중 유일하게 금형 연구소를 자체 보유해 금형의 설계부터 코어 제조까지 모두 직접 하는 곳이다. 최근엔 ‘엠보싱 프리(EMFree)’ 기술을 개발해 구동 모터 코어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엠보싱 프리는 박판 전기 강판에 미량의 접착제를 도포한 뒤 낱장의 코어를 접착하는 본딩 적층 기술이다. 기존 엠보 적층 타입에서 발생하던 전기적 손실을 최소

    2021.07.07 06:44:02

    ‘글로벌 종합 사업 회사’로 변신하는 포스코인터내셔널
  •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글로벌 종합 사업회사’ 이끄는 현장전문가

    [100대 CEO]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올해 초 대표이사에 재선임되며 임기 2년 차를 맞았다. 주 사장은 업계에서 현장 전문가로 꼽힌다. 그는 대우에 입사해서 미얀마E&P(탐사·생산) 사무소장, 해외생산본부장, 석유가스운영본부장, 자원개발본부장, 에너지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핵심 에너지 사업인 미얀마 가스전에 초기부터 참여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주 사장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을 종합상사를 넘어 ‘글로벌 종합 사업 회사’로 키우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철강·에너지·식량등 3개의 핵심 사업에 더해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 등 신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에너지 사업에서는 미얀마 가스전의 성공 경험과 사업 역량을 토대로 기보유운영광구와 신규 광구의 탐사·개발·생산에 매진하고 있다. 액화 플랜트, 액화천연가스(LNG) 트레이딩, 벙커링, 수입 터미널, 파이프라인 등을 망라하는 가스 밸류 체인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식량 사업에서는 글로벌 톱10으로 성장하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곡물 취급량 800만 톤을 2500만 톤 규모로 확대하고 매출 10조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포스코인터내셜은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 터미널, 미얀마 쌀 도정 공장, 인도네시아 팜오일 농장 등 현지 사업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농업 분야의 트렌드 변화에 대응해 장기적 관점에서 한국의 유망 어그테크(농업+기술) 기업과의 협업을 모색하고 있다.또한 주 사장은 올해를 ‘글로벌 톱 구동 모터 부품사’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친환경 자동차 부품 시장을 적극 공

    2021.06.21 06:51:22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글로벌 종합 사업회사’ 이끄는 현장전문가
  • 포스코, 커지는 미얀마발 리스크…알짜 가스전 어쩌나

    [비즈니스 포커스] 글로벌 기업 포스코가 미얀마 군부 쿠데타로 인해 사업 리스크에 직면했다. 포스코는 자회사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포스코강판을 통해 미얀마 가스전 개발 사업과 아연도금, 컬러 강판 사업 등을 각각 진행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 미얀마 군부 쿠데타로 유혈 사태가 빚어지면서 포스코에 대한 국제 사회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미얀마 인권 단체 저스티스포미얀마(JFM)와 국제앰네스티, 한국의 참여연대 등 시민·인권 단체들이...

    2021.04.26 07:32:31

    포스코, 커지는 미얀마발 리스크…알짜 가스전 어쩌나
  • 전기차에서 돈맥 캐는 상사들…미래 먹거리 찾아 '무한 변신'

    [비즈니스 포커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실적에 타격을 입은 대표적인 업종 중 하나는 바로 종합상사다. 업계 빅3인 포스코인터내셔널·LG상사·삼성물산 상사부문이 2020년 거둔 연간 영업이익은 총 7283억원으로 전년(8460억원)보다 약 14% 줄었다. 코로나19로 전반적인 교역량이 위축되면서 부진한 실적을 낸 종합상사들이 주력 사업인 트레이딩에서 벗어나 사업 다각화와 각종 신사업...

    2021.03.25 07:25:19

    전기차에서 돈맥 캐는 상사들…미래 먹거리 찾아 '무한 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