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전례 없는 폭염과 이상기후, 도시 재설계 나선 ‘최고 열관리 책임자’

    전 세계가 이상기후로 인한 자연재해에 몸살을 앓고 있다. 미국 마이애미와 그리스 아테네가 올해 여름 이어진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 ‘최고 열관리 책임자’(CHO, Chief Heat Officer)를 임명했다. 기존 금융, 기업 내부의 리스크 관리 차원으로 등장했던 최고위험관리책임자가 기후까지 진출한 것이다. 도시들은 기후를 위험으로 인식하고 그 위험을 관리하는 최고위험관리책임자를 발 빠르게 임명했다. 임명된 책임자들은 폭염과 이상기후 현상으로 인해 위기를 맞이한 도시의 재설계와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폭염 대응 위해 세계 최초로 열관리 책임자 등용한 마이애미세계 최초로 최고 열관리 책임자를 임명한 다니엘라 레빈 카바 마이애미 시장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폭염으로 인해 허리케인, 홍수 등의 자연재해와 함께 기후 위기의 가속화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특히 빈곤 지역사회는 이러한 자연재해로 인한 영향을 크게 받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처를 위한 새로운 책임자를 임명하게 됐다”고 밝혔다. 마이애미 최고 열관리 책임자로 임명된 제인 길버트는 도로 지열을 흡수할 수 있는 나무 덮개 30% 증가, 녹색 지붕 설치, 포장도로 가이드라인 개정 등을 주요 목표로 두고 도시 재설계에 나선다. 기후 위기 비상 대응을 위해 전문 봉사자로 구성된 재해 봉사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도시 차원에서 미국 전역까지 기후 대응을 위한 훈련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미국 국립 기상청은 올 6월은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더웠던 달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미국 서부에는 폭염으로 인한 생물 다양성 파괴 문제도 잇따랐다. 여름 기온이 상승하며 수온

    2021.08.05 06:00:32

    전례 없는 폭염과 이상기후, 도시 재설계 나선 ‘최고 열관리 책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