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ICC 중재 판정 팩트 점검…'퇴로 막힌 어피니티컨소시엄’

    [컴퍼니]어피니티컨소시엄(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IMM PE·베어링 PE·싱가포르투자청)과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사이 주주 간 분쟁이 9월 6일 진행된 국제사업회의소(ICC) 중재 판정을 계기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사실상 ICC가 신 회장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교보생명과 어피니티컨소시엄 양측은 현재 판정 결과를 두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어피니티컨소시엄 측은 추가 중재 가능성까지 언급하고 있다.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앞으로 남은 핵심 쟁점 세 가지를 짚어 봤다.핵심 쟁점 1, 신 회장은 주식을 되사야 하나?ICC 판정 결과를 두고 양 측의 주장이 가장 첨예하게 엇갈리는 부분은 바로 “풋옵션이 유효하다”는 것이다. 어피니티컨소시엄은 2012년 교보생명에 1조2000억원을 투자했다. 당시 어피니티컨소시엄은 2015년 9월까지 교보생명의 기업공개(IPO)를 조건으로 최대 주주에게 계약서에 정해진 수익을 더해 주식을 사 달라고 요청할 수 있는 권리인 ‘풋옵션’을 확보했다. 어피니티컨소시엄이 신 회장 측에 주식을 되사도록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여전히 살아 있다는 주장이다.하지만 이번 ICC 판정 결과에 따르면 신 회장이 당장 풋옵션을 매수하거나 이를 위해 거액의 자금을 조달해야 하는 상황에서 벗어났다. 중재 판정부에 따르면 “풋옵션 가격과 상관없이 신 회장이 매수할 의무가 없다”고 일단락 지었기 때문이다.수백 페이지에 달하는 중재 판정문의 핵심을 한 문장으로 요약하면 “어피니티컨소시엄이 2018년 10월 행사한 풋옵션은 유효하나 한쪽의 일방적인 매매 청구가 인정될 수는 없으며 신 회장이 딜로이트

    2021.10.02 06:00:34

    ICC 중재 판정 팩트 점검…'퇴로 막힌 어피니티컨소시엄’
  • [프리뷰]새 국면 접어든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어피너티컨소시엄 검찰 기소

    [비즈니스 포커스] 교보생명과 어피너티컨소시엄 간 ‘주식 풋옵션 분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검찰이 분쟁의 핵심 쟁점인 풋옵션 행사 가격을 산출한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어피너티 관계자들을 기소하면서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최근 딜로이트안진의 임직원 3명을 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딜로이트안진에 교보생명 주가 산출을 맡긴 어피너티와 IMM 등 재무적 투자자(FI) 관계자 2명도 함께 기소했다. 검찰...

    2021.01.30 08:08:11

    [프리뷰]새 국면 접어든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어피너티컨소시엄 검찰 기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