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돈줄 죄기 영향에…서울 주택 매매 시장 심리 한풀 꺾였다

    [숫자로 본 경제]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부동산 매매 시장의 소비 심리가 한풀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의 집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과 금융 당국의 ‘대출 죄기’의 영향 등이 맞물리면서 주택을 사려는 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가 발표한 9월 부동산 시장 소비자 심리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9월 서울의 매매 시장 심리지수는 142.8로 조사됐다. 이는 전달(8월)의 148.9보다 6.1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같은 기간 경기는 146.8에서 141.8, 인천은 153.9에서 146.4로 각각 5.0포인트, 7.5포인트씩 하락했다. 이에 따라 9월 수도권 전체 매매 시장 심리지수는 148.4에서 142.7로 내렸다.국토연구원 관계자는 “서울은 그동안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한 데 따른 피로감이 반영된 데다 금리 인상 이슈와 가계 부채 관리 이슈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아직 지수 자체가 높은 수준이어서 앞으로 수치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여전히 상승 국면이 이어지고 있지만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이어 금융 당국의 대출 제한 방침까지 겹치면서 매수세가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반면 지방 매매 시장 심리지수는 8월 134.2에서 9월 135.8로 1.6포인트 상승했다. 강원(150.1→157.2)과 충남(144.6→154.6), 제주(129.3→144.9), 경남(142.9→144.8) 등은 올랐고 세종(104.1→101.9), 울산(134.9→130.9), 대구(112.5→111.5), 부산(137.5→134.9) 등 4곳은 내렸다.전국 주택 전세 시장 소비 심리도 비슷한 분위기다. 수도권은 121.9에서 120.9로 내렸다. 인천(121.1→121.8)은 소폭 올랐지만 서울(122.9→121.4)과 경기(121.6→120.5)는 떨어졌다. 지방 전체

    2021.10.23 06:00:08

    돈줄 죄기 영향에…서울 주택 매매 시장 심리 한풀 꺾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