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간편 투자 시장 연 ‘핀트’···지난해 수익률 20.7%, 9만 8천개 신규 계좌 개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이 핀트의 2021년 주요 성과를 공개했다. 2021년 12월 30일 기준 핀트의 고객 수는 64만 명으로, 31만 명이었던 2020년 보다 두 배 넘게 증가했다. AI 엔진 아이작(ISAAC)으로 대표되는 독보적인 기술력과 고객 개개인의 상황과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맞춤형 금융 서비스가 젊은층은 물론, 기성세대까지 끌어들인 것으로 분석된다. 신규 투자일임 계약 수도 크게 늘어 지난해에만 9만 8000개의 계좌가 새롭게 개설됐다. 핀트를 출시한 2019년 4월부터 2020년까지 총 7만 2000개의 계좌가 생성됐는데, 1년 만에 136% 급증하며 기존 수치를 단번에 뛰어 넘었다. 2021년까지 누적 17만 개의 계좌가 개설됐고, 이 중 5만개가 넘는 계좌를 AI 엔진이 개별적으로 운용 중이다. 무엇보다 투자일임자산(AUM)의 가파른 성장세가 가장 눈에 띈다. 2020년까지 280억 원의 AUM을 기록 중이던 핀트는 지난해 말 평가액 기준 1000억 AUM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1년이 채 되기도 전에 257%가 증가한 수치로, 3분기에만 270억 원이 유입되는 등 나날이 증가세가 가속화되는 모습이다. 수익률도 준수한 성과를 보였다. 2021년 12월 30일 코스콤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에 공시된 해외 적극투자형의 경우 1년간 수익률이 20.7%에 달했다. 올해 코스닥(6.16%), 코스피(4.17%) 수익률을 크게 웃도는 실적이다. 이 밖에 핀트 고객들의 행동 지표도 흥미로웠다. 먼저 앱에 접속하는 패턴을 살펴보면, 가장 많은 트래픽이 발생한 요일과 시간은 각각 매주 월요일과 매일 오후 5시였다. 고객들은 주로 한주가 시작되는 첫 날과 퇴근 시간에 투자 성과를 확인하는 것으로 짐작해 볼 수 있다. 투자금 입금

    2022.01.04 11:23:55

    간편 투자 시장 연 ‘핀트’···지난해 수익률 20.7%, 9만 8천개 신규 계좌 개설
  • ‘잔돈 모아 재테크로 활용?’···핀트, 잔돈 모으기 서비스 오픈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인공지능AI 간편투자 금융 플랫폼 ‘핀트(Fint)’를 운영하는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이 자투리 돈을 재테크에 활용할 수 있는 ‘잔돈 모으기’ 서비스를 오픈했다.‘잔돈 모으기’ 서비스는 핀트카드로 결제 시 남는 자투리 돈을 쉽고 편리하게 모아주는 서비스다. 일정 금액 이상 모일 경우 핀트 투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객 설정에 따라 1000원, 5000원, 10000원 미만의 잔돈을 선택할 수 있고, 잔돈의 1배에서 최대 10배만큼 금액을 추가로 모을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예를 들어 1000원 미만의 잔돈을 2배만큼 모으기로 설정한 후 핀트카드로 2100원을 결제하면, 자투리 900원의 2배인 1800원이 잔돈 저금통에 쌓이는 방식이다.잔돈 모으기와 함께 핀트카드로 결제했을 때 적립되는 결제 적립금(최대 0.7%)이 잔돈 저금통에 1만원 이상 모이면 핀트 투자금으로 입금 및 운용할 수 있다. 핀트는 비대면 투자일임 서비스로 투자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없어도 개인의 투자 성향에 맞춰 글로벌 ETF 포트폴리오 구성부터 리밸런싱, ETF 매매까지 투자의 전 과정을 AI가 대신해 준다.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잔돈 모으기는 일상생활에서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자투리 돈을 자연스럽게 재테크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며 “핀트를 통해 투자는 어렵고 복잡하다는 막연한 생각을 떨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디셈버앤컴퍼니는 추석 명절을 맞아 핀트카드 이용 시 결제 금액의 최대 100%를 핀트머니로 환급해주는 ‘핀트 추석 용돈 이벤트’를 내달 8일까지 진행한다. 핀트카드를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별도 응모 절차 없이 참여

    2021.09.17 11:06:33

    ‘잔돈 모아 재테크로 활용?’···핀트, 잔돈 모으기 서비스 오픈
  • ‘핀트’ 운영사 디셈버앤컴퍼니, 코로나19 노고에 임직원 연봉 평균 700만원 파격 인상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금융 플랫폼 ‘핀트(Fint)’를 운영하는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이 전 임직원 연봉을 일괄 인상했다. 연봉 인상은 올 4월부터 소급 적용됐다. 디셈버앤컴퍼니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성과를 이룬 점을 고려해 전 직원 연봉을 평균 700만원 규모로 일괄 인상했다. 연봉 인상과 더불어 기존 복리후생 제도를 확대 개편했다. 매년 360만원 상당 현금성 복리후생 포인트를 추가 지급하고, 앞으로도 상위 수준의 복리후생 제도로 지속 강화한다는 계획이다.최근 앱 리뉴얼을 마친 디셈버앤컴퍼니는 올 하반기까지 신입·경력 채용을 상시 진행 중이다. 모집 분야는 모바일 개발, 서버 개발, AI 리서치, 데이터 분석, 프러덕트 디자인, 마케팅, 고객대응 등 15개 부문에서 채용한다. 채용 절차는 서류심사 통과자를 대상으로 1차 실무진 면접, 2차 임원면접 및 인성검사, 최종 대표이사 면접 순으로 진행되며, 개발 직군은 별도의 코딩 테스트 과정이 추가된다. 디셈버앤컴퍼니 관계자는 “최근 앱 리뉴얼 등 서비스 확장으로 상시 채용을 진행해 현재 8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 중”이라며, “올 하반기까지 100명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는 “더 나은 금융 환경을 제공하고자 힘써주는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자 연봉 인상 및 복지 혜택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며, “서비스 성장세에 따라 채용도 적극 진행 중에 있으니 디셈버앤컴퍼니와 함께 인공지능 기술을 중심으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연결하여 더욱 정교화된 고객 맞춤형 금융 서비스를 만들어갈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 바란다&rd

    2021.08.11 16:30:52

    ‘핀트’ 운영사 디셈버앤컴퍼니, 코로나19 노고에 임직원 연봉 평균 700만원 파격 인상
  • 명절 세뱃돈과 용돈, AI간편투자로 몰렸다

    저금통이나 예금통장으로 향하던 명절 세뱃돈과 용돈이 간편투자로 몰려 눈길을 끈다. AI 간편투자 ‘핀트(Fint)’를 운영하는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대표 정인영)은 투자에 대한 전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올해 설날 세뱃돈과 용돈 등이 핀트 서비스로 몰리며 20대와 60대 연령층의 투자 일임 자산(AUM)이 급증했다고 26일 밝혔다. 설 연휴를 앞둔 2월 8일 핀트의 고객 투자 일임 자산(AUM)은 약 325억원을 ...

    2021.02.26 09:04:22

    명절 세뱃돈과 용돈, AI간편투자로 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