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하림지주, 사업구조 재편...엔에스쇼핑 완전 자회사 편입

    하림지주가 엔에스쇼핑을 100% 자회사로 편입한다.엔에스쇼핑은 11월 19일 이사회를 열고 경영 효율성 제고와 사업 역량 재편을 목적으로 한 하림지주와의 포괄적 주식교환 안건을 상정해 의결했다고 밝혔다.하림지주도 엔에스쇼핑의 주식교환 결의가 그룹 내 사업포트폴리오 명확화 및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유효하다고 판단해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를 의결했다고 같은 날 공시했다.이에 따라 하림지주는 신주발행을 통해 엔에스쇼핑 주주들에게 1:1.41347204 비율(엔에스쇼핑 1주당 하림지주 1.41347204주)로 주식을 교부하는 포괄적 주식교환을 추진한다.이번 자회사 편입에 따라 엔에스쇼핑은 향후 엔에스홀딩스(투자법인·가칭)와 엔에스쇼핑(사업법인)으로 사업을 분할한다.엔에스쇼핑은 현재의 홈쇼핑사업에 주력하고, 하림산업 등 자회사를 보유한 엔에스홀딩스는 하림지주와 합병함으로써 하림산업 등 자회사들을 하림지주 자회사로 편입하는 방안을 추진한다.이를 통해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에 도시첨단물류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하림산업(엔에스쇼핑 자회사)을 하림지주 자회사로 만들어 해당 사업을 보다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엔에스쇼핑 관계자는 “엔에스쇼핑은 분산되어 있던 사업역량을 홈쇼핑 사업에 집중해 기존 홈쇼핑 사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기업가치 재평가와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하림지주 관계자는 “이번 주식교환을 통한 사업구조 재편으로 도시첨단물류단지 조성사업을 보다 신속하게 추진함으로써 디지털 경제시대 필수적인 도시인프라를 제공하는 한편 이곳에서 발생하는 새로운 에너지를 그룹

    2021.11.19 16:48:19

    하림지주, 사업구조 재편...엔에스쇼핑 완전 자회사 편입
  • ‘한 우물만 파면 망한다’…식품업계의 이유 있는 사업 다각화 경쟁

    [비즈니스 포커스]닭고기의 대명사 격인 하림은 10월 14일 ‘더(The) 미식 장인라면’을 출시하고 농심과 오뚜기 등이 장악하고 있는 라면 시장에 당찬 도전장을 내밀었다.이번에 하림이 선보인 라면은 일반적인 라면과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라면 스프에 흔히 들어가는 MSG(L-글루타민산나트륨)를 과감히 뺐다. 그 대신 사골과 쇠고기, 각종 채소 등 자연 재료를 20시간 끓여 만든 스프로 라면 특유의 감칠맛을 냈다.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 형태로 제작했다. 분말 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이 훼손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가격은 2200원.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라면보다 2~3배 정도 비싸다.하림 관계자는 “육수부터 건더기 스프까지 최상급의 재료들을 사용해 신경 써 만든 라면인 만큼 다소 비싼 가격을 책정할 수밖에 없었다”며 “오로지 제품의 질과 맛으로 승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림은 더 미식라면의 광고 모델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주인공 배우 이정재 씨를 내세우는 등 대대적인 마테팅을 전개하며 시장 안착을 노리고 있다.최근 식품업계가 신사업 확장에 여념이 없다. ‘선택과 집중’, ‘한 우물 파기’ 등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이제 옛말이 됐다. 한 식품업계 관계자는 “한 분야만 잘해서는 이제 더 이상 생존을 장담할 수 없는 시대가 됐다”며 최근 관련 기업들이 경쟁적으로 외연 확장에 열을 올리는 배경에 대해 분석했다. 하림 역시 그중 하나다. 닭고기로 대표되는 사업 구조에서 벗어나 ‘종합 식품 기업’으로의 도약을 새 목표로 정하고

    2021.11.03 06:01:21

    ‘한 우물만 파면 망한다’…식품업계의 이유 있는 사업 다각화 경쟁
  • 하림, 라면 시장에 도전장...차별화 제품으로 승부

    닭고기 전문 기업 하림이 라면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하림은 10월 1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The 미식(더미식) 장인라면’을 선보였다. 하림이 선보인 장인라면은 닭고기 육수를 기반으로 한 국물라면이다.특히 스프의 경우 일반 분말이 아닌 농축 액상 형태로 만들어 기존 라면과 차별화했다.하림 측은 “분말 형태로 스프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이 훼손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액상 형태의 스프를 넣게 됐다”고 설명했다.장인라면의 모델로는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으로 큰 인기를 끈 배우 이정재 씨를 발탁했다.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은 “(장인라면은) 하림의 철학을 담아 5년 전부터 개발을 시작해 내놓은 제품”이라며 “신선한 식재료로 최고의 맛을 낸 라면”이라고 강조했다. 하림은 내년 라면 매출 목표를 700억원으로 잡았다.현재 한국 라면 시장은 농심과 오뚜기가 각축을 벌이고 있다. 농심이 약 52%의 점유율을 기록 중이며 그 뒤를 오뚜기(약 26%)가 추격 중이다.후발 주자로 진입한 하림의 장인라면이 시장 안착에 성공할 수 있을지 업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1.10.17 06:01:07

    하림, 라면 시장에 도전장...차별화 제품으로 승부
  • 막 올린 이스타항공 인수전, 하림·쌍방울 등 참여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인수전이 막을 올렸다. 지난달 31일,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5월 17일부터 시작한 이스타항공 인수 의향서(LOI) 접수가 이 날 마감됐다. LOI를 제출한 곳은 쌍방울그룹, 하림그룹, 사모펀드 운용사 등 이다. 쌍방울그룹 계열사 광림은 그룹 내 계열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전에 나섰다. 광림은 크레인과 특장차를 제작한다. 하림그룹은 자회사 팬오션을 통해 인수전에 참여했다. 앞서 하림은 벌크선사 팬오션...

    2021.06.01 15:53:21

    막 올린 이스타항공 인수전, 하림·쌍방울 등 참여